강유미 결혼 3년만 이혼 “뼈아픈 상처, 힘들었다” 심경


결혼 3년 만에 파경을 맞은 개그우먼 강유미(39)가 “뼈아픈 상처였고 힘든 시간이었다”고 심경을 밝혔다.

7일 방송가에 따르면 강유미는 최근 비연예인 남편과 합의 이혼했다. 강유미는 이날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에 “개인적 아픔이어서 먼저 말씀드리지 못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개인적으로 가까운 분들에게만 밝혀왔던 이혼이었고, 아직 모든 분께 미리 인사드리지 못해서 이런 기회로 알리게 된 점 죄송스럽다”며 “뼈아픈 상처였고 힘든 시간이었지만 구독자분들의 응원 덕분에 일적으로만큼은 바쁘게 지내올 수 있었던 점 이 기회에 정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도 변함없이 재밌는 콘텐츠로 최선을 다하여 좋은 모습 보여드리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강유미는 2004년 KBS 19기 공채 개그맨으로 데뷔한 뒤 KBS2 ‘개그콘서트’에서 ‘사랑의 카운슬러’ ‘분장실의 강선생님’ 등 코너를 통해 인기를 얻었다. 이후 tvN ‘SNL코리아’ ‘코미디 빅리그’ 등에서 활약했고 최근에는 유튜브를 통해 활발히 활동하고 있다. 그는 지인 소개로 만난 남편과 2019년 8월 결혼했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