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로에 개 버린 견주…‘태워줘요’ 처절한 점프 [영상]

중국서 도로에 강아지 유기. 웨이보 영상 캡처

중국에서 한 운전자가 도로 한복판에서 반려견을 유기하는 영상이 공개돼 공분을 사고 있다.

7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지난 6월 29일 웨이보에는 중국 광둥성 동관시 한 도로에서 한 운전자가 운행 중이던 차량의 문을 열고 흰색 강아지를 도로에 내던지듯 버리는 장면이 포착됐다.

영상을 보면 버려진 개는 주인에게 다시 태워 달라 애원하듯 필사적으로 점프를 해댄다. 차 문은 다시 열리지 않는다. 막혔던 도로가 다소 뚫리자 차량은 출발하고, 홀로 남겨진 강아지는 위험천만한 상황에 놓인다. 뒤따라오던 트럭에 치일 뻔하기도 한다.

중국서 도로에 강아지 유기. 웨이보 영상 캡처

해당 영상은 옆 차선 뒤쪽에서 운행 중이던 차량의 블랙박스에서 촬영된 것이다. 동영상을 게시한 제보자는 “개 주인의 잔인함에 경악을 금할 수 없다”고 했다.

해당 영상이 확산하자 중국 현지에서는 동물학대 비판 여론이 일었고, 경찰은 해당 견주 수색에 나섰다.

중국서 도로에 강아지 유기. 웨이보 영상 캡처

중국은 동물 학대에 대한 오랜 전통을 가지고 있지만 최근 애완동물 산업이 번성하면서 동물 보호에 대한 인식이 높아지고 있어 이 같은 비판이 들끓고 있다고 SCMP는 전했다.

이후 해당 강아지가 좋은 사람에게 구조됐다며 사진이 올라오기도 했으나, 중국 네티즌들은 사진 속 강아지의 다리 길이가 다르다며 믿지 않는 분위기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