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벨 누르자 알몸 여성이… CCTV로 누명 벗은 배달기사


“내가 문을 연 것도 아닌데 기가 차더라.”

음식을 배달한 뒤 확인용 사진을 찍던 중 문을 열고 나온 알몸 상태의 여성 주문자와 마주쳐 경찰에 신고 당했다는 배달 기사의 사연이 전해졌다. 이 배달 기사는 자칫 곤란한 상황에 처할 수 있었지만 당시 상황을 담은 엘리베이터 CCTV 덕분에 누명을 벗을 수 있었다.

7일 다수의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배달 기사한테 알몸 보여준 여자’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사연을 적은 배달 기사 A씨는 “고객과 트러블(말썽)이 있었다”며 지난 6일 새벽 1시쯤 겪은 일을 털어놨다.

그는 꼬치 전문점에서 음식을 받아 빌라로 배달을 갔다. 주문자 집에 도착한 A씨는 문 앞에 음식을 놓고 사진을 찍으려던 중 문이 열리면서 주문자와 마주쳤다.

주문자는 여성이었고 알몸 상태였다고 한다. 이 여성은 A씨를 마주한 뒤 놀라 비명을 지르고 곧바로 문을 세게 닫았다.

이후 속옷 차림의 남성이 나와 A씨에게 욕을 퍼부은 뒤 “경찰을 부르겠다”고 말했다.

A씨는 "내가 문 연 것도 아닌데 기가 차더라"라며 당시 당황했던 기억을 떠올렸다. 당시 A씨는 엘리베이터가 내려가지 않게 발로 잡고 있었다. 엘리베이터 CCTV에 모든 상황이 포착됐고, 출동한 경찰은 이를 확인한 다음 A씨를 풀어줬다.

다음 날 오전 A씨는 경찰 연락을 받고 경찰서에 갔고 그곳에서 전날 소란을 피운 여성과 남성에게 사과를 받았다고 한다.

여성은 “엘리베이터 문 열리고, 닫히는 소리가 났고 밖이 조용해서 (A씨가) 간 줄 알았다”며 “검은 옷 입은 큰 사람을 봐서 비명을 질렀다. 강도인 줄 알았다”고 해명했다고 한다.

남성은 “여자친구가 바닥에서 울고 있어 앞뒤 안 보고 문 열고 나갔다”며 “만난 지 한 달밖에 안 돼 멋있는 척하려 그랬다”고 부연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여성분이 그냥 놀란 거라고 남자친구에게 몇 번 말하려 했는데 남자친구가 엄청 화를 내서 아무 말도 못 했다더라”라며 “아무튼 (커플에게) 연거푸 사과받았다”고 했다.

그는 “엘리베이터를 발로 잡고 있었던 게 ‘신의 한 수’였다”며 “보디캠 사야 하나 봐요”라고 덧붙였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