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즈상’ 허준이, 한국서 수학에 매력 못 느꼈던 이유

“한국 교육의 문제는 평가받을 목적이라는 것”

수학계 최고 권위상으로 평가받는 필즈상을 수상한 허준이 미국 프린스턴대학 교수 겸 한국고등과학원 석학교수가 13일 서울 동대문구 한국과학기술원 부설 고등과학원에서 열린 기자 간담회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계 수학자 최초로 필즈상을 수상한 허준이(39) 미국 프린스턴대 교수 겸 한국 고등과학원(KIAS) 수학부 석학교수가 “한국에서 교육받을 때 수학은 충분히 매력을 주지 못했을 때가 많았다”고 고백했다.

허 교수는 13일 서울 동대문구 고등과학원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한국 교육의) 가장 큰 문제는 학생들이 소중한 학창 시절을 공부하는 데 사용하는 것이 아니라 좋은 평가를 받기 위해 쓴다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항상 경쟁에서 이겨야 하고 더 완벽하게 잘해야 하는 좀 더 큰 사회문화적 배경에 있지 않나 싶다”고 진단하면서 “현실에 주눅 들지 않았으면 한다. 정말 좋아하고 적성이 있다면 실수하지 않도록 노력하는 것보다는 자기 마음 가는 대로 공부했으면 좋겠다”고 조언했다.

이어 “사회·교육 정책을 바꿀 수 있는 어르신은 학생들의 용기가 배신당하지 않도록 좋은 정책적 틀을 짜주셨으면 좋겠다”고 교육 당국에 제안했다.

허 교수는 교수로 재직하면서 강의한 스탠퍼드대와 프린스턴대에서 만난 한국 학생들을 소개했다. 그는 “흔히 생각하는 것과 달리 한국 학생이 (다른 나라 학생들보다) 특별히 더 잘 준비되어 있다는 느낌은 받지 않았다”며 “(한국 학생들이) 좁은 범위를 완벽하고 실수 없게 풀어내는 능력은 훌륭하지만 넓고 깊이 공부할 준비는 비교적 덜 되어 있는 것 같다”고 평가했다.

그는 “초보 부모라 잘 아는 건 없지만…”이라며 말끝을 흐리더니 “첫째 아들이 만들어 온 수학 문제를 하루에 하나씩 풀고 있다. (아들이) 대단한 문제를 만드는 것은 아니고, 동그라미를 그려 놓고 몇 개인지 세서 답을 쓰라는 식”이라고 자신의 자녀 교육법을 설명했다.

이어 “(처음에) 제가 쉽게 풀어버리자 (아들이) 약이 올라 동그라미를 정말 많이 그려온다. 백몇십 개를 천천히 같이 세보는 과정이 수학적 정서적 발달에 도움 된다고 믿는다”고 했다.

그러면서 “동그라미 130개 세야 하는 문제를 낼 때 (아들이) 13개씩 10줄을 그리다가 제가 1초도 생각하지 않고 맞추니 그다음에는 무작위로 그려 줬다”며 “그러면 제가 실수하는 것을 알고, 곱셈 개념에 대해 자연스럽게 접근하게 된다”고 강조했다.

수학계 최고 권위상으로 평가받는 필즈상을 수상한 허준이 미국 프린스턴대학 교수 겸 한국고등과학원 석학교수가 13일 서울 동대문구 한국과학기술원 부설 고등과학원에서 특별강연 전 기자 간담회를 열고 있다. 연합뉴스

허 교수는 자신의 연구성과가 현실 기술에 어떻게 적용될 수 있겠냐는 물음에 “기존에는 계산하기 힘들었던 양을 더 빠르게 계산할 수 있는 알고리즘을 만드는 데 사용되는 것은 알고 있다”며 “저는 순수 수학자 중에서도 가장 순수한 편이다. 응용 가능성에 대해선 완벽히 무지하다”고 답했다.

자신이 연구를 꾸준히 할 수 있었던 원동력으로는 ‘여유’를 꼽았다. 허 교수는 “어떤 문제가 풀리지 않을 때, 또 어떤 것을 좋아하고 싶은데 좋아하기 어려울 때는 스스로를 놓아주려고 한다. 여유를 주면 저절로 해결되는 경험을 많이 했다”면서 “외부에서든 스스로든 독촉하면 어떤 대상을 순수하게 좋아할 수 없고 문제도 풀기 어려워진다. 포기할 때 포기할 줄 아는 것이 좋은 결과를 끌어낼 수 있는 비결”이라고 말했다.

송태화 기자 alv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