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저 안까지 촬영” 文, 시위 유튜버 스토킹 혐의 고소

문재인 전 대통령 이웃도 진정서 제출

문재인 전 대통령이 귀향 이튿날인 지난 5월 11일 경남 양산 평산마을 사저에서 관계자와 대화하고 있다. 오른쪽 사진은 같은 날 김정숙 여사가 사저에서 관계자와 대화하는 모습. 연합뉴스

문재인 전 대통령 측이 경남 양산 사저 앞에서 시위를 벌여 온 유튜버를 스토킹 혐의로 경찰에 고소했다.

13일 문 전 대통령 측에 따르면 보수 성향 유튜브 채널을 운영 중인 이 유튜버는 카메라의 줌 기능을 활용해 사저 내부까지 촬영하는 등 사생활을 침해하는 방송을 했다. 이 유튜버는 지난달부터 양산 사저 인근 시위 현장을 유튜브로 중계해 왔다.

문 전 대통령의 이웃인 도예가 박모(46)씨도 지난 11일 이 유튜버와 또 다른 유튜버에 대해 진정서를 제출했다. 그는 문 전 대통령이 지난달 8일 “도예 가마에 장작을 보태고 가마 불에 돼지고기를 굽는다기에 막걸리 몇 병을 들고 가 함께하는 시간을 가졌다”면서 SNS에 소개한 이웃이다.

박씨는 문 전 대통령이 가마 불 때는 사진을 올린 이후 명예훼손과 스토킹 등이 심해진 것 같다고 했다. 그는 “내가 밖으로 나가기만 하면 휴대폰 카메라로 촬영하고, ‘저 X이 같이 고기를 구워 X먹던 X이다’고 욕을 하면서 심지어 수십억원 돈을 받았다고까지 한다”고 토로했다.

앞서 문 전 대통령 비서실은 지난 5월 사저 인근 시위가 계속되자 “주민들의 일상이 파괴되는 것은 물론 건강한 삶마저 위협받는 그야말로 생존의 문제가 됐다. 더는 좌시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민형사상 책임을 묻는 조치를 취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같은 달 31일 문 전 대통령 내외는 대리인을 통해 이날 3개 보수단체 소속 회원 등 4명에 대한 고소장을 경찰에 제출한 바 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