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촌 배달비 ‘4천원’ 인상…“괘씸, 안먹어” 소비자 폭발

교촌치킨 홈페이지 캡처

최근 원자재 가격 상승을 이유로 국내 주요 치킨 프랜차이즈 업체들이 가격을 일제히 인상한 가운데 업계 1위 교촌치킨의 일부 가맹점이 배달비까지 인상해 소비자 불만이 커지고 있다.

13일 업계에 따르면 교촌치킨의 일부 가맹점들은 배달의민족 등 배달 앱은 물론 교촌치킨 자체 앱을 통한 배달주문 기본 배달비를 기존 3000원에서 4000원으로 33% 인상했다.

이를테면 1만6000원짜리 ‘교촌오리지날’ 한 마리를 시키면 치킨값의 25%에 달하는 배달비가 추가로 지출되는 셈이다.

교촌치킨 측은 “배달비는 본사가 아닌 가맹점이 알아서 정하는 것”이라며 “가맹점 수익과 관련한 것이기에 본사가 관여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 같은 해명에도 대다수 소비자들은 “배달비 4000원은 해도 너무 한다” “치킨값 3만원 시대가 머지않았다” “괘씸해서 이제 안 시켜 먹는다” 등의 날선 반응을 쏟아내고 있다.

교촌치킨은 2018년 외식 프랜차이즈 중 처음으로 배달비 2000원을 별도로 도입해 한차례 비판을 받은 바 있다. 지난해 11월에는 주요 메뉴 가격을 500~2000원씩 인상하기도 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