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이준석·박지현, 선거 때 갖다쓰더니 이제 찬밥”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박지현 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 공동취재사진, 뉴시스

여야 전현직 당대표급 2030 인사들이 정치적 위기에 처한 상황을 두고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선거 때 젊은이들 잔뜩 갖다 썼는데 지금은 찬밥인 것 같다”고 지적했다.

진 전 교수는 13일 CBS 라디오 ‘한판승부’에서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박지현 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을 둘러싼 정치권 논란에 대해 “(지난 대선 및 지방선거에서) 2030의 역할이 굉장히 컸다”며 이같이 말했다.

민주당 공동비대위원장을 지낸 후 다음 달 열리는 전당대회에서 당대표 출마를 선언한 박 전 위원장에 대해 진 전 교수는 “이번 전당대회 유일한 이슈가 박지현”이라며 그에게 당대표 출마 기회를 줘야 한다는 취지의 주장을 전했다.

진 전 교수는 “(박 전 위원장은) 정치권 밖에서 들어왔기 때문에 정치권에 대해서 할 말이 있다. 반면 그렇기 때문에 또 정치권에 대해서 잘 모르는 부분도 있어 미숙한 판단을 내릴 수 있다”면서 “(민주당이) 그걸 감안하고 넓게 품었으면 어땠을까 이런 생각이 든다”고 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뉴시스

앞서 민주당 비대위는 ‘6개월 전 입당한 권리당원이어야 피선거권이 있다’는 당헌·당규상 제약을 들어 박 전 위원장에게 당대표 출마 자격이 없다는 결론을 내렸다. 박 전 위원장은 이날 우상호 민주당 비대위원장에게 재고를 요청하며 반발하고 있으나 당은 재논의하기 어렵다는 입장이다.

지난 8일 국민의힘 중앙윤리위원회에서 ‘성접대 및 증거인멸 의혹’을 이유로 당원권 6개월 정지 징계가 내려진 이 대표에 대해서도 진 전 교수는 ‘당에서 팽당했다’는 취지로 언급했다.

진 전 교수는 이 대표와 박 전 위원장 논란에 대해 “선거 때 젊은이들 잔뜩 갖다 썼다. 그리고 또 그들의 역할이 상당히 컸다”며 “썼으면 이 사람들이 체계적으로 성장해서 당을 지도할 수 있는 위치에 올라갈 수 있는 시스템 같은 것도 마련해 줘야 되는 것 아닌가. 그런데 지금은 다 찬밥인 것 같다”고 꼬집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