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왱] 친한 친구 결혼식에 축의금 5만원 내면 손절당할까?(영상)


온라인에 올라온 축의금 사연. 왕복 4시간 운전해서 간 전 직장 동료의 결혼식에서 축의금 5만원 낸 뒤 밥은 먹지 않고 답례품을 받아 집으로 돌아왔는데 날벼락같은 얘기를 들었다는 글쓴이. 또다른 동료가 왜 축의금을 5만원만 했냐며 신부가 축의금 액수에 실망했다는 거였다. 전 직장 동료에게 건넨 축의금 5만원은 과연 실망을 할만한 액수였을까? 유튜브 댓글로 “적정한 결혼식 축의금 기준은 얼마인지 취재해 달라”는 의뢰가 들어와 취재했다. 결론부터 말하면 가장 많은 사람이 생각하는 적정 축의금 액수는 5만원이었다.


▲ 영상으로 보기!

뉴스 소비자를 넘어 제작자로
의뢰하세요 취재합니다
유튜브에서 ‘취재대행소 왱’을 검색하세요


김동우 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