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휴가 전 근황…반려견 토리와 놀고 ‘손인사’ [영상]

반려견 토리와 놀아주는 문재인 전 대통령. 인스타그램 캡쳐.

문재인 전 대통령 측이 휴가를 앞두고 자신의 근황을 담은 영상을 인스타그램에 공개했다.

평산마을 비서실은 지난 30일 인스타그램에 경남 양산 평산마을 사저에서 일상을 보내는 문 전 대통령의 모습을 담은 영상을 잇달아 게재했다.

문재인 전 대통령 인스타그램 캡쳐

영상 속에서 문 전 대통령은 푸른색 체크무늬 셔츠에 회색빛 반바지, 슬리퍼를 신은 편안한 차림으로 앉아 반려견 토리와 한참을 놀아준다. 문 전 대통령이 손장난을 쳐주는 데 맞춰서 토리는 이리저리 뛰며 즐거워하는 모습이다.

비서실 측은 이 영상에 “어느 날, 언제나, 토리와 함께”라고 적고 ‘토리’ ‘이것이 문재인표 반려견 놀아주기’ 등 해시태그를 덧붙였다.

사저 밖 지지자들을 향해 손 흔드는 문재인 전 대통령. 인스타그램 캡쳐

비서실은 이어 문 전 대통령이 사저 계단을 오르며 지지자들을 향해 손을 흔드는 모습을 담은 영상을 올렸다. 문 전 대통령은 텃밭일을 마치고 집안으로 들어가는 길인 듯 한 손엔 장갑과 도구를 들고 있고, 토리는 그 뒤를 따라 계단을 뛰어올랐다.

비서실 측은 이 영상과 함께 “문 전 대통령은 월요일부터 며칠 동안 여름휴가를 갈 계획”이라며 “시위하는 분들, 멀리서 찾아오시는 분들, 참고하시기 바란다”고 적고 ‘평산마을의 평화와 일상을 돌려주세요’라는 해시태그를 붙였다.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