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로켓 잔해 24t 필리핀 해상 추락… “벌써 세 번째”

NASA, “구체적 궤적 정보 공유해야”

우주발사체 ‘창정 5B호’. 로이터

중국이 쏘아 올린 우주발사체 ‘창정 5B호’ 로켓 잔해물이 31일 새벽(한국 시간) 인도양 상공으로 진입해 필리핀 남서부 바다로 추락했다.

블룸버그 통신과 뉴욕타임스에 따르면, 미국 우주사령부는 트위터를 통해 창정 5호 잔해가 미국 동부 시간으로 30일 낮 12시45분(한국시간 31일 오전 1시45분)쯤 인도양 상공에 재진입했다고 밝혔다.

중국 유인우주국도 웨이보를 통해 “창정 5B호의 잔해가 필리핀 남서부 해상에서 지구와 충돌했으며 잔해 대부분은 보르네오섬과 필리핀 사이의 술루해 상공으로 진입하면서 불에 타 없어졌다”고 전했다.

이번에 지구상으로 떨어진 로켓 잔해물은 중국이 독자적인 우주정거장 구축을 위해 발사한 창정 5B호 로켓의 상단으로 무게가 24.5t에 달했다.

미 항공우주국(NASA)의 빌 넬슨 국장은 “중국이 창정 5B호 로켓이 지구로 떨어졌을 때 구체적인 궤적 정보를 공유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그는 “모든 우주 비행 국가들은 잠재적인 잔해 충돌 위험에 있어 신뢰할 수 있는 예측이 가능하도록 확립된 모범사례를 따르고 해당 유형의 정보(구체적 궤적 정보 등)를 공유해야 한다”며 “생명과 재산 상 중대한 손실 위험이 있는 창정 5B호와 같은 대형 발사체의 경우는 특히 그렇다”고 강조했다.

중국은 독자 우주정거장 ‘톈궁’을 만들 목적으로 자국에서 가장 큰 발사체인 창정 5B호를 이용해 정거장 건설에 필요한 거대 모듈을 계속 발사하고 있다.

중국 발사체 잔해 일부가 지구로 떨어진 것은 2020년과 작년에 이어 이번이 세 번째다. 2020년 5월 창정5B호의 첫 시험발사 이후 잔해물의 일부 파편이 아프리카 코트디부아르의 마을에 떨어져 건물이 파손됐고, 지난해에는 발사체 잔해 일부가 인도양에 낙하했다.

원태경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