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공천 학살’ 우려에 “정치적 공격…나 안 믿나”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 후보인 이재명 의원이 31일 대구 북구 엑스코에서 시민 토크쇼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로 나선 이재명 의원이 31일 계파 공천이 이뤄질 것이라는 비명(비이재명)계 일각의 ‘공천 학살’ 우려에 대해 “정치적 목적에 의해서 공격하려는 것”이라고 했다.

이 의원은 이날 대구 북구 엑스코에서 열린 대구 당원·지지자들과의 토크쇼에서 “저를 보고 혹시 공천할 때 마음대로 하고 자기 편만 챙길 것이라는 의심들을 하지 않느냐”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제가 보기에는 못 믿는 게 아니라 안 믿는 것”이라며 “여러분, 이재명이 그렇게 했나. 성남시와 경기도를 경영하면서 저는 같은 능력을 갖고 있으면 당연히 우리 쪽을 썼겠지만 더 능력이 좋으면 상대 진영 사람을 썼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러니까 더 열심히 하지 않느냐. 제가 성남시·경기도에서 인사 관련해서 불만이 있다는 얘기 들어봤느냐”며 “유능한 사람, 충직한 사람, 성과를 내는 사람, 그리고 최소한 우리와 거꾸로 다른 방향으로 가지 않는 사람들을 써서 우리의 지지 기반을 넓혀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의원은 “선거에서 실력 있고 성과로 국민들에게 증명하고 경쟁력이 있어 상대방과 싸워서 이길 수 있는 사람들을 최대한 많이 공천해서 많이 이기는 게 목표이지, 내 편이니까 너는 위험해도 나가고 저쪽은 당선될 가능성이 많지만 우리와 안 가까우니까, 나하고 생각이 다르니까 나가지 말라고 하면 되겠냐”고 반문했다.

대구서 시민 토크쇼 하는 이재명. 연합뉴스

이른바 ‘개딸’(개혁의 딸)이라 불리는 강성 지지층에 대해서는 “우리 당원들이 당의 당직자들에게, 국민이 국민의 대리인에게 얼마든지 말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월급 주고 권한을 위임했고 오로지 국민만을 위해서 존재하는 게 바로 정치인데 국민들과 당원들의 적극적인 활동 자체를 문제 삼는 것이야말로 문제”라고 했다.

박지현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주장했던 ‘86세대 용퇴론’과 관련해서는 “일률적 기준에 의해서 누군가를 배제하는 것은 옳지 않다”며 “제가 좋아하는 버니 샌더스는 동일한 지역구에서 몇선을 하고 있다. 그리고 미국의 아주 유력한 지도자의 한 사람으로 성장하지 않았냐”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일률적으로 몇선 이렇게 하면 그게 과연 국민이 원하는 바람직한 것인지도 제가 잘 모르겠고 과연 그렇게 하는 게 정말로 정치 발전에 도움이 될까”라며 “그 획일성 속에 희생되는 경우는 어떻게 하느냐”고 덧붙였다.

이 의원은 ‘이재명의 강한 민주당이 궁금하다’는 한 지지자 질문에 “권력의 객관적 의미는 나의 의지를 상대의 의사와 관계없이 관철할 수 있는 힘”이라며 “말로 해서 서로 잘되면 권력이 필요가 없다. 그러나 합의·타협·조정하되 마지막까지 안 될 경우는 다수결에 따른다는 게 바로 우리 민주주의 원칙 아니냐. 그것을 확실하게 해나가야 되겠다”고 답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