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밤 “살려주세요” 배달 콜, 경찰 출동한 소동…실체는

배달 업체가 위급상황으로 오해한 식당의 배달 메시지. JTBC 보도화면 캡처

늦은 밤 한 식당에서 배달업체를 빨리 부르기 위해 적은 문구로 인해 경찰이 출동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1일 JTBC에 따르면 지난달 25일 오후 11시24분쯤 서울의 한 배달 업체는 한 식당으로부터 ‘살려달라’는 메시지가 적힌 배달 콜을 접수 받았다.

해당 콜을 받은 업체는 즉시 경찰에 신고했다. 늦은 시각에 ‘살려달라’는 내용의 문구를 보니 콜을 보낸 식당 측에 어떤 위험이 있어 도움을 요청하는 것이란 생각이 들었기 때문이다.

신고자는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한 3초 (메시지를) 이렇게 쳐다보고 있다가 순간 너무 무서운 거다”라며 “이게 범죄 현장일 수도 있겠다는 생각을 가장 먼저 (했고) 그래서 얼른 경찰에 연락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신고를 받은 경찰 역시 이를 강력 사건으로 의심해 즉각 현장에 출동했다.

그러나 막상 경찰이 도착한 식당엔 아무런 문제가 없었다. 해당 콜을 넣은 식당 측은 별다른 사건이 있어서가 아니라고 해명했다.

손님의 주문을 받은 뒤 배달 콜을 넣는 것을 깜빡해 배달기사를 빨리 보내달라는 부탁을 하는 취지로 이 같은 문구를 적었다는 것이다.

식당 관계자는 “저희가 늦게 배차를 넣었다”며 “손님한테 (배달이) 빨리 가야 하는데 배차를 늦게 넣었으니까 그냥 ‘선생님 저희 좀 살려주세요’ 이런 느낌으로 (적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후 식당 측은 배달업체와 손님, 경찰 모두에게 사과했다고 밝혔다.

이주연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