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억원 로또 이어 연금복권 당첨…美 ‘행운의 사나이’

복권에 두 번 당첨된 케빈 밀러. 메사추세츠주 복권 홈페이지

13억원 상당 복권에 당첨된 지 6년 만에 또다시 연금복권에 당첨된 미국 남성의 소식이 전해졌다. 이 남성은 당첨된 두 장의 복권을 모두 같은 가게에서 구매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달 31일(현지시간) CNN 등에 따르면 미국 매사추세츠주 몬태규에 사는 케빈 밀러는 최근 사망할 때까지 매년 2만5000달러(약 3270만원)를 받는 연금복권 ‘럭키 포 라이프’에 당첨됐다. 밀러는 상금을 매년 수령하는 방식 대신 현금 39만 달러(약 5억원)를 한 번에 받는 방식을 택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밀러는 2016년 매사추세츠주가 발행하는 복권 ‘캐딜락 리치스’에도 당첨됐다. 그는 당시 100만 달러(약 13억원)의 당첨금을 받았다.

그는 당첨된 두 개의 복권 모두 식료품점 ‘푸드 시티(Food City)’에서 구매한 것으로 알려졌다. 주 복권 당국은 “특별한 당첨자를 배출한 상점에 상금으로 5000달러(약 653만원)를 지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같은 소식이 전해지자 해당 식료품점도 유명세를 타고 있다. 실제 해당 상점의 구글 리뷰에 한 누리꾼이 “최근 이곳에서 산 복권으로 두 번이나 당첨된 손님의 이야기를 들었다. 플로리다에서 비행기를 타고 날아가 복권을 몇 장 사려고 한다”는 글을 남기기도 했다.

이예솔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