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진 재판관 ‘골프 접대’ 의혹… “불미스러운 일 연루돼 송구”

이영진 헌법재판관의 인사청문회 당시 모습. 뉴시스

현직 헌법재판관인 이영진(61·사법연수원 22기) 재판관이 부적절한 골프 접대를 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2일 법조계에 따르면 이 재판관이 지난해 10월 참석한 골프 모임에서 참석자 A씨가 골프 비용 128만여원을 계산했다. 당시 자리에는 이 재판관과 이 재판관의 고향 후배, A씨, 변호사 4명이 함께 했다. 이 재판관과 일행은 이날 골프를 마친 뒤 A씨가 운영하는 식당에서 저녁 식사도 했다. 당시 부인과 이혼 소송 중이었던 A씨는 식사 자리에서 재판에 대한 이야기를 꺼냈다고 한다.

A씨는 이날 JTBC에 “이 재판관이 이 자리에서 소송에 도움을 줄 수 있다는 취지로 말했다”고 주장했다. 변호사를 통해 이 재판관에게 현금 500만원과 골프 의류를 전달했다고도 했다.

이 재판관은 이와 관련해 입장문을 내고 “식사 도중 A씨 이혼 사건의 재판 얘기가 나온 적은 있지만 도와주겠다고 말한 사실은 전혀 없다”며 “덕담 차원에서 좋은 변호사를 선임해서 소송을 잘 하시라고 했던 정도였을 뿐”이라고 해명했다.

A씨와 이후 연락을 주고 받은 과정에 대해서는 “올해 구정 때 A씨에게서 선물을 보내고 싶으니 주소를 알려 달라는 문자가 온 적이 있었다”며 “선물은 받은 것으로 하겠다며 주소를 알려주지 않았고 A씨가 생각이 짧았다며 죄송하다는 문자를 보내왔다. 이것이 연락의 전부”라고 했다. 현금 및 골프 의류에 대해서도 이 재판관은 “전혀 아는 바가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A씨가 전달을 요청했던 변호사 또한 JTBC에 “돈과 의류를 전달한 적 없다”고 했다.

이 재판관은 “헌법재판관으로서 불미스러운 일에 연루된 점에 대해서는 안타깝고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임주언 기자 eo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