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가 간 文부부, 제주 해수욕장서 포착…“탁현민 동행”

오른쪽부터 문재인 전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 맨 왼쪽은 탁현민 전 청와대 의전비서관.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여름휴가차 제주도를 찾은 문재인 전 대통령 부부가 2일 제주의 한 해수욕장에서 포착된 가운데, 탁현민 전 청와대 의전비서관도 동행해 이목을 모았다.

2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문 전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의 제주 목격담과 사진들이 올라왔다. 공개된 사진들은 한 해수욕장에서 찍힌 것으로, 사진 속 문 전 대통령 부부는 선글라스를 착용하고 편안한 차림으로 해수욕을 준비하는 모습이다.

백발에 흰수염을 덥수룩하게 기른 문 전 대통령은 제주 올레길 표식인 간세가 새겨진 기능성 티셔츠에 반바지를 입고 샌들을 신었다. 김 여사는 검은색 래시가드에 반바지, 주황색 아쿠아 슈즈를 신고 물놀이 채비를 갖췄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그 옆에는 탁 전 비서관이 서 있었다. 그 역시 회색 반팔 티셔츠, 카키색 반바지 등 편안한 차림이었다. ‘文의 남자’로 불린 탁 전 비서관은 문 전 대통령 퇴임 후에도 휴가 일정까지 함께하며 각별한 인연을 이어오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그는 현재 제주에 머물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문 전 대통령은 지난 5월 사저가 있는 경남 양산시 평산마을로 귀향한 이후 처음으로 경남 지역을 벗어나 지난 1일 제주를 방문했다. 문 전 대통령 측은 앞서 지난달 30일 페이스북에 휴가 계획을 알리면서 “시위하는 분들, 멀리서 찾아오시는 분들, 참고하시기 바란다”라고 전한 바 있다.

문 전 대통령 내외는 1주일 정도 제주에 머물면서 지인들과 오영훈 제주도지사 등을 만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