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 182만’ 유튜브, 20억에 팔렸는데… 구독 1만 빠졌다

벤처캐피털 심사역 출신의 전업투자자 ‘디피’가 유튜브 경제채널 ‘신사임당’을 20억원에 매입했다고 밝혔다. 유튜브 채널 김작가TV 영상 캡처

벤처캐피털 심사역 출신의 전업투자자 ‘디피’가 유튜브 경제채널 ‘신사임당’을 20억원에 매입했다고 밝혔다.

구독자 약 182만명을 가진 유튜브 ‘신사임당’은 한국경제TV PD 출신인 주언규씨가 운영해온 채널이다.

이 채널이 팔렸다는 소식이 전해진 뒤 구독자 수는 이틀 만에 181만명대로 떨어졌다.

디피는 지난 1일 유튜브 ‘김작가TV’에 출연해 “지난해 말 ‘신사임당’을 사겠다고 제안했고 산 시점은 1월”이라고 밝혔다. 계약서 작성부터 잔금 입금까지 이틀이 걸렸다.

그가 채널을 사게 된 이유에 대해 “처음엔 유튜브를 취미로 하고 싶었다. 저도 3년 동안 채널을 운영했는데 구독자 3만명밖에 못 모았다”며 “그래서 작년 중순까지만 열심히 하고 지금은 거의 안하고 있다. 구독자 수가 많으면 재밌을 것 같아 인수했다”고 말했다.

유튜브 채널 신사임당 메인 화면 캡처

그는 앞선 주씨의 인터뷰를 보고 채널 매입을 제안했다고 한다. 주씨는 2020년 한 매체와 인터뷰에서 “유튜브가 생각보다 힘들어서 20억원이면 접을 수도 있을 것 같다”고 말한 적이 있다. 이를 본 디피가 실제 매입을 제안했는데 계약으로 이어졌다. 이로써 신사임당 채널에 대한 모든 권한은 지난 2월 디피가 설립한 법인 ‘디피앤스튜디오’에 양도됐다.

디피는 유튜브 ‘신사임당’을 통한 월평균 수입이 1억5000만원에 달한다고 밝혔다. 그는 “유튜브 운영 비용을 많이 잡아도 월 2000만원을 넘지 않을 것이므로, 순이익은 월평균 1억3000만원”이라며 “단순 계산해도 15개월 만에 (투자) 원금을 회수할 수 있을 것이라 보았다”고 말했다.

그동안 신사임당을 운영해온 주씨가 빠지면 채널 인기가 예전 같지 않을 것이란 관측도 있었다. 이에 디피는 “주씨가 (채널에서) 빠져 매출이 반 토막 나거나 3분의 1토막이 나도, 4년 후에 원금 회수가 가능하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실제로 신사임당 채널은 매각됐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3일 새벽 4시 기준 구독자 수가 182만명에서 181만명으로 일부 줄어든 모습이었다.

이에 대해 디피는 “나는 ‘신사임당’을 저렴하게 샀고 주씨는 적당한 가격에 팔았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이어 “주PD의 빈자리를 메울 수 있는, 더 프로페셔널한 MC도 섭외할 예정이다. MC가 없는 콘텐츠도 기획하고 있다. ‘신사임당’을 기업화할 수 있는 다양한 방법을 고민하고 있다”고 밝혔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