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멍쉬멍’ 제주 만끽한 文…해수욕 이어 올레길 [포착]

문재인 전 대통령 내외. 오른쪽은 서명숙 제주올레 이사장. 제주올레 페이스북 캡처

제주에서 휴가를 보내고 있는 문재인 전 대통령 내외는 3일 제주 올레길을 걸었다. 문 전 대통령 부부는 이날 오전부터 표선리에서 토산리까지 7~8km 거리의 올레 4코스를 3시간가량 걸은 것으로 전해졌다.

비영리단체 제주올레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휴가차 제주를 찾은 문 전 대통령 내외께서 오늘 제주올레 4코스를 방문하셨다”고 알렸다.

제주올레는 “제주올레 티셔츠 커플룩으로 올레 ‘찐사랑’을 보여주시고 여름 올레를 걸으신 후에 해수욕까지 즐기며 온몸으로 여름날의 제주를 즐기셨다”고 썼다.

또 “산티아고 트레일과의 공동 완주 인증에 큰 도움을 주셔서 감사의 마음을 담아 산티아고 스페셜 간세를 선물로 받으시곤 너무 기뻐하셨다”고 전했다.


페이스북에는 문 전 대통령 부부와 외손자, 제주올레 서명숙 이사장 등이 제주올레를 걷는 모습, 휴식을 취하는 모습 등의 사진이 올라왔다. 가족과 함께 해수욕을 즐기는 모습도 담겼다.

제주올레 페이스북 캡처

문 전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는 지인으로부터 선물 받은 제주올레 간세 티셔츠에 반바지, 운동화 차림이었다.

앞서 문 전 대통령 내외는 2일 한 서귀포시의 한 해수욕장에서 탁현민 전 청와대 의전비서관 등과 함께 물놀이를 즐기기도 했다.

이가현 기자 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