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연예

쿠팡플레이, ‘안나’ 편집 논란에 “감독, 수개월 걸쳐 수정 거부”

‘안나’ 감독판 8월 중 영상물등급위원회 심의가 완료되면 즉시 공개 “감독 존중 차원”

드라마 '안나' 포스터. 쿠팡플레이 제공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쿠팡플레이는 8부작으로 제작된 ‘안나’를 합의 없이 6부작으로 편집해 공개했다는 제작진 주장과 관련해 “계약 내용에 근거해 작품을 편집했다”고 밝혔다.

쿠팡플레이는 3일 입장문을 내고 “감독의 편집 방향이 당초 쿠팡플레이, 감독, 제작사(컨텐츠맵) 간에 상호 협의된 방향과 현저히 달랐다”며 “지난 수개월에 걸쳐 쿠팡플레이는 감독에게 구체적인 수정 요청을 전달하였으나, 감독은 수정을 거부했다”며 이같이 설명했다.

그러면서 “계약에 명시된 우리의 권리에 의거해 쿠팡플레이는 원래의 제작 의도에 부합하도록 작품을 편집했고, 그 결과 시청자들의 큰 호평을 받는 작품이 제작됐다”고 주장했다.

다만 쿠팡플레이 측은 “감독의 편집 방향성을 존중하는 차원에서 ‘안나’ 감독판을 8월 중 영상물등급위원회 심의가 완료되는 즉시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안나’를 집필하고 연출한 이주영 감독은 전날 “쿠팡플레이가 감독을 배제하고 일방적으로 ‘안나’를 편집해 작품을 훼손했다”는 입장문을 법률 대리인인 법무법인 시우를 통해 공개한 바 있다.

이 감독은 “쿠팡플레이는 제게 다른 연출자와 후반 작업 업체를 통해 (촬영분을) 재편집하겠다고 통보했다”며 “이런 과정을 거쳐 회당 45~61분의 8부작 안나가 회당 45~63분의 6부작 안나가 됐다. 단순히 분량만 줄어든 것이 아니라 촬영, 편집, 내러티브(이야기)의 의도가 크게 훼손됐다”고 설명했다.

김정훈 편집감독도 “지난 6월 24일 공개된 안나는 내가 감독과 밤을 지새우며 편집한 안나가 아니었다”고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입장을 밝혔다.

김용현 기자 fac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