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와! 바다다” 돌고래 ‘비봉이’ 고향 돌아간 날 [포착]

국내 수족관 마지막 남방큰돌고래
17년 만에 고향 제주 바다 복귀
야생 적응·모니터링 후 완전 방류

국내 수족관에 마지막으로 남은 남방큰돌고래 ‘비봉이’가 4일 오전 제주도 서귀포 대정읍 앞바다에 설치된 훈련용 가두리로 옮겨지고 있다. 연합뉴스

국내 수족관에 마지막으로 남은 남방큰돌고래 ‘비봉이’가 17년 만에 고향 제주도 바다로 돌아갔다. ‘비봉이’는 바다에서 야생 적응훈련과 모니터링 기간을 거친 뒤 완전하게 방류된다.

해양수산부와 제주도는 4일 오전 서귀포 대정읍 앞바다에 설치된 훈련용 가두리로 ‘비봉이’를 이송했다. 서귀포 중문동의 해양레저 시설 퍼시픽리솜에서 대정읍까지 28㎞가량을 대형트럭에 실려 온 뒤 크레인으로 어선에 옮겨졌다. 이어 대정읍 해안선에서 200m가량 떨어진 가두리 훈련장으로 이동했다.

‘비봉이’는 2005년 제주 한림읍 비양도 인근 해상에서 어업용 그물에 혼획됐다. 이후 퍼시픽리솜에서 공연하며 살아왔다. 남방큰돌고래는 최근 ENA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에서 “언젠가 제주도 바다에 나가 남방큰돌고래를 보고 싶다”는 주인공 우영우(배우 박은빈)의 대사로 대중적 관심을 받았다.

국내 수족관에 마지막으로 남은 남방큰돌고래 ‘비봉이’가 4일 오전 제주도 서귀포 대정읍에 도착한 대형트럭에서 크레인을 통해 옮겨지고 있다. 연합뉴스

국내 수족관에 마지막으로 남은 남방큰돌고래 ‘비봉이’가 4일 오전 제주도 서귀포 대정읍에 도착한 대형트럭에서 크레인을 통해 옮겨지고 있다. 연합뉴스

국내 수족관에 마지막으로 남은 남방큰돌고래 ‘비봉이’가 4일 오전 제주도 서귀포 대정읍에 도착한 대형트럭에서 크레인을 통해 옮겨지고 있다. 연합뉴스

국내 수족관에 마지막으로 남은 남방큰돌고래 ‘비봉이’가 4일 오전 제주도 서귀포 대정읍에서 바다로 옮겨지고 있다. 연합뉴스

남방큰돌고래는 제주도 연안에 120여 개체가 서식하는 것으로 추산된다. 2012년 해양 보호 생물 지정 당시 국내 수족관에 모두 8마리가 있었다. 2013년 ‘제돌이’ ‘춘삼이’ ‘삼팔이’를 시작으로 2017년까지 7마리가 바다로 돌아갔다. ‘비봉이’는 국내 수족관에 남은 마지막 남방큰돌고래였다.

‘비봉이’의 방류 과정은 ▲방류계획 수립 및 가능성 진단 ▲사육 수조 내 적응훈련 ▲가두리 설치 및 이송 ▲가두리 내 적응훈련 ▲방류 및 모니터링의 5단계로 진행된다. 이제 3~4단계가 이뤄졌다.

‘비봉이’는 위치를 추적하고 행동 특성을 파악하기 위해 위성위치확인시스템(GPS) 장치를 부착하고 1년간 생활하게 된다. 훈련용 가두리에서 활어 먹이 훈련, 다른 야생 개체와의 교감으로 적응훈련을 거친 뒤 제주도 인근 해역으로 완전히 방류된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