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LIV 합류 징계는 반독점법 위반” 미켈슨 등 11명, PGA 상대 소송 제기


LIV 골프 인비테이셔널 합류를 이유로 미국프로골프(PGA) 투어로부터 출전정지 징계를 받았던 선수들이 법적 대응에 나섰다.

미국 매체인 월스트리트저널(WSJ)과 골프채널 등은 3일(현지시간) 필 미켈슨과 브라이슨 디섐보(이상 미국) 등 선수 11명이 PGA 투어가 반독점법을 위반했다며 캘리포니아 북부연방법원에 소송을 제기했다고 보도했다.

이들은 PGA가 LIV 골프에 출전한 선수들을 징계하는 건 유력한 경쟁자를 시장에서 배제하기 위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경쟁 이벤트에서 경기할 수 있는 독립 계약자로서의 권리를 행사한 선수에게 장기간 출전정지를 부과하는 등 기존의 독점권을 남용했다고도 지적했다.

테일러 구치, 허드슨 스와포드(이상 미국), 매트존슨(호주) 등 3명은 다음주 열리는 페덱스컵 플레이오프(PO) 1차전 페덱스 세인트주드챔피언십에 출전하기 위해 PGA 투어의 징계를 중단해달라는 가처분 소송을 별도로 제기했다.

앞서 PGA 투어는 LIV 골프에 합류한 선수들에게 향후 PGA가 주관하는 모든 대회에서 출전할 수 없도록 하는 중징계를 내렸다. 당시 PGA 투어 측은 타 단체 대회에 출전할 경우 사전 허가를 받아야 한다는 규정을 징계 이유로 내세운 바 있다.

제이 모나한 PGA 투어 커미셔너는 LIV 선수들의 제소 소식이 알려진 뒤 PGA 소속 선수들에게 메모를 보냈다. 모나한은 “떠났던 선수들이 이제는 다시 복귀하기를 원하고 있다. 그들과 타협하는 것은 우리 조직과 선수·팬·파트너들에게 큰 손해를 끼치게 하는 행위”라며 “규정을 지킨 선수들을 최대한 보호할 것”이라고 밝혔다.

허경구 기자 nin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