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트진로 강원공장 농성 조합원 5명, 강으로 투신

출입 도로 막고 농성 벌이던 화물연대 조합원
경찰 해산 시도에 5명 교량 아래로 뛰어내려
미리 배치된 수상구조대로부터 전원 구조

4일 강원 홍천군 하이트진로 강원공장 입구에서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가 다리 난간 위에 몸을 묶고 농성을 벌이고 있다. 화물연대 제공

강원도 홍천군 하이트진로 강원공장에서 사흘째 농성 중인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 조합원 5명이 경찰의 해산 시도에 저항해 교량 아래로 뛰어내렸다. 미리 배치된 119 수상구조대가 보트 등을 이용해 곧바로 전원 구조했다.

4일 경찰과 소방 당국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56분쯤 화물연대 조합원 5명이 하이트교 아래로 투신했다. 수상구조대는 7분 만인 11시3분쯤 5명 모두 구조했다. 뛰어내린 5명 중 1명이 다쳐 병원으로 이송됐다.

4일 강원 홍천군 하이트진로 강원공장 입구에서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가 다리 난간 위에 몸을 묶고 농성을 벌이고 있다. 화물연대 제공

하이트교는 공장과 외부를 잇는 유일한 도로다. 화물연대는 화물차 20여대로 출입 도로인 하이트교를 차단하고 있었다. 농성 조합원 가운데는 이천·청주공장에서 파업을 벌여왔던 수양물류 소속 화물차주도 포함된 것으로 파악됐다.

조합원 10명은 전날에도 투신을 불사하겠다는 의사를 내비쳤다. 이에 소방 당국은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수상구조대를 배치했다.

4일 강원 홍천군 하이트진로 강원공장 입구에서 농성을 벌이던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 조합원 중 일부가 홍천강에 빠져 소방 당국이 수색을 벌이고 있다. 화물연대 제공

화물연대는 그동안 경기 이천과 청주 소주 공장에서 파업을 진행한 데 이어 2일부터 홍천 맥주 공장으로 옮겨 농성 중이다. 화물연대는 화물 운송 위탁사인 수양물류 소속 화물차주 130여명의 운임 30% 인상, 차량 광고비 지급 등을 요구하고 있다. 또 해고된 조합원들의 복직과 손해배상 청구 취소, 안전운임제도 일몰제 폐지 등의 요구안이 수용될 때까지 무기한으로 농성을 진행하겠다는 입장이다.

3일 강원 홍천군 하이트진로 강원공장 입구.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는 지난 2일부터 출입 도로를 차단하고 농성을 이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하이트진로 측은 “이천·청주 공장 파업과 무관한 강원공장 앞 시위는 악의적이고 명분 없는 영업방해”라며 공권력 투입을 요구해왔다. 맥주를 생산하는 강원공장의 맥주 출고율이 시위가 진행되며 평상시보다 크게 떨어진 상태였기 때문이다. 강원공장의 하루 출고량은 11~12만 케이스로 하이트진로가 보유한 맥주공장 중 규모가 가장 크다.

이에 경찰은 이날 처음으로 800여명을 투입해 강제진압을 시도했다. 경찰은 진압 이전에 화물연대와의 충돌을 최소화하기 위해 공장 입구에서 1㎞ 떨어진 사거리 출입 도로에 인력으로 차단벽을 세웠다. 사람과 차량의 추가 출입도 차단했다. 이후 경찰이 진출입도로 일부를 확보하면서 현재는 맥주 출하가 정상적으로 이뤄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송태화 기자 alv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