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PL 청정지대였는데…‘우영우’에 그 멀티밤, 결국 등장

ENA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의 한 장면.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방송화면 캡처

최근 인기몰이 중인 ENA 수목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에 결국 PPL(간접광고)이 등장했다. 우영우는 그간 부자연스러운 PPL이 없어 몰입감을 더한다는 평을 받아왔던 터라 시청자들은 당혹스럽다는 반응을 보였다.

해당 PPL 장면은 지난 3일 방송된 ‘우영우’ 11회에 등장했다. 이날 방송엔 우영우(박은빈 분)의 동료 변호사 최수연(하윤경 분)이 사무실 앞으로 찾아온 남자친구를 만나러 나가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때 최수연의 책상에 올려진 멀티밤이 카메라에 잡혔다. 멀티밤을 집어 든 최수연은 이마, 목, 입술에 차례로 멀티밤을 바른 뒤 만족스러운 표정을 지었다.

그동안 ‘우영우’는 충분한 제작비 덕분에 과도한 PPL을 찾아보기 힘들다는 점에서 드라마의 집중력을 높여 인기를 더했다. 극 중 우영우의 아버지가 운영하는 가게나 주연들이 마시는 음료수, 등장인물의 옷이나 헤드셋 등에서도 PPL을 찾기가 쉽지 않았다. 심지어 주연 박은빈이 4년째 정관장 홍삼정 에브리타임 모델로 활약 중이지만, 우영우에선 그 홍삼 스틱도 등장하지 않았다.

그간 억지스러운 PPL이 없어 좋아했던 시청자들은 이번 멀티밤 등장에 당황스럽다는 반응을 보였다. 누리꾼들은 “충격과 공포의 멀티밤” “몰입도가 확 떨어진다” “우려가 현실로” 등 아쉽다는 반응을 보였다.

다만 일부 누리꾼들은 “PPL 없이 드라마를 어떻게 만드냐” “‘우영우’가 눈을 높여놨다”며 문제없다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한 누리꾼은 “해당 회차에 고급 외제 차를 부수는 장면이 등장한다”며 “이번 회차는 PPL이 필요했다”고 극 중 내용을 언급하기도 했다.

우영우는 16부작 제작에 약 200억원이 투입된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수출입은행 해외경제연구소가 지난해 4월 발간한 보고서에 따르면 16부작 기준 방송사 드라마의 제작비 규모는 100억에서 130억원 정도이다.

방송법 시행령에 따르면 PPL은 시청자의 시청 흐름이 방해받지 않는 선에서 이뤄져야 한다. 지상파는 방영 시간의 100분의 5 이내, 그 외는 100분의 7 이내여야 하며 간접광고 크기가 화면의 4분의 1을 초과하면 안 된다.

이예솔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