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 주차구역 신고에 ‘타이어 송곳 테러’…60대 입건

보배드림 캡처

장애인 전용 구역에 주차해 놓은 차량의 타이어를 뾰족한 물건으로 찔러 펑크 낸 6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경남 마산동부경찰서는 재물손괴 혐의로 A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4일 밝혔다.

A씨는 지난달 20일과 28일 2차례에 걸쳐 창원시 양덕동 한 아파트 장애인 전용 구역에 주차된 승용차 타이어를 송곳류로 뚫은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과거 일반차량을 장애인 전용구역에 주차했다가 신고를 당해 과태료를 물게 된 것에 앙심을 품고 자신을 신고한 이의 차량에 이 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주변 탐문과 CCTV 확인 등을 통해 A씨를 피의자로 특정해 입건했다.

앞서 피해 차주는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타이어 옆면에 구멍이 뚫린 사진과 함께 고의적 훼손이 의심된다는 호소 글을 올렸다.

장애가 있는 자녀를 둔 피해 차주 B씨는 “장애인 주차구역에 한 일반차량이 자꾸 매일같이 주차했다”면서 “몇달 간 전화를 전혀 받지 않아서 안전신문고에 8~10번 정도 신고했다”고 밝혔다.

그런데 이후 B씨가 차에 탔을 때 타이어에 문제가 생긴 것을 알게 됐다. B씨는 “아이와 병원을 가려고 차에 탔더니 차에 공기압이 낮다고 경고등이 떴고, 보조석 뒷타이어가 내려앉아 있었다”며 “수리점에 갔더니 누가 타이어를 송곳으로 찔렀다고 하더라”고 전했다.

그는 “아이들 데리고 부산이나 양산 등 병원에 자주 가는데, 경고등이 안 떴다면 큰 사고로 이어질 뻔했다. 생각만해도 아찔하다”면서 “경찰에 신고했다. 또 송곳같은 것으로 찌를까봐 심란하다”고 토로했다.

황서량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