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요금 50% 폭등” 獨 비명…러 가스 중단 후폭풍

독일 루브민에 있는 러시아와 독일을 있는 노드스트림1 천연가스 파이프라인. AP연합뉴스

러시아가 독일로 수출하는 천연가스 공급을 줄이자 난방비와 전기요금이 큰 폭으로 치솟았다. 연간 가스요금이 전년에 비해 최소 1000유로(132만원), 50%나 인상됐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전기요금까지 합산하면 4인 가구 기준 연간 에너지 요금은 5000유로(664만원)나 폭등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독일의 가스공급업체인 라인에너지는 오는 10월 1일부터 1kWh(킬로와트시)당 7.87센트(100원)에서 18.30센트(240원)로 2배 넘게 인상할 예정이라고 현지 매체들이 3일(현지시간) 전했다.

독일의 작은 주택 한 가구에서 연간 소비하는 전력량인 1만5000kWh로 계산하면, 가격이 오르기 전에는 연 1353유로(180만원)를 내야 하지만 10월부터 2918유로(388만원)로 200만원 더 부담해야 한다.

최소 인상 폭만 놓고 봤을 때는 1인 가구 평균 소비량인 연간 1만kWh로 계산하면 가스 소비자가격이 오르기 전에는 960유로(128만원)였으나, 인상 후 2200유로(266만원)를 내야 한다.

이러한 처지에 놓인 고객은 15만명에 달해 라인에너지 고객센터에는 항의 전화가 빗발치고 있다고 한다.

소비자 가격 비교 포털 베리복스는 가스공급업체들이 8월부터 3개월간 135건의 가격 인상을 예고했다고 밝혔다. 평균 가격 상승폭은 892유로(119만원)로 상승률은 50%에 가깝다.

독일 정부는 가스공급업체와 가스사용 장기계약을 맺은 가정과 기업에 한해 부담을 낮춰 2024년 9월까지 한시적으로 kWh당 1.5~5센트(20~66원)를 부과하기로 했다. 2만 kWh 소비 가구 기준 최대 1000유로(132만원)를 추가로 부담한다.

러시아는 현재 독일에 원래 가스 공급량의 20%만 공급하고 있는 상황이다.

한명오 기자 myungou@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