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대만 포위 군사훈련 돌입…실탄사격·미사일 발사 총동원 “통일 실현”

대만 유사시 美개입 차단 훈련도 실시
“中미사일, 대만 3대 도시 상공 통과 가능성”
18개 항로, 900여편 항공기 운항 차질

중국군 소속 군용 헬기가 4일 대만과 인접한 중국 남부 푸젠성 핑탄섬 상공을 비행하고 있다. 중국은 지난 2일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의 대만 방문에 대한 맞대응으로 이날부터 7일까지 대만을 포위하는 역대 최대 규모의 군사 훈련을 실시한다. AFP연합뉴스

중국이 4일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이 다녀간 대만을 포위하는 대규모 군사훈련을 시작했다. 대만해협 중간선을 넘어서는 실탄 사격 훈련과 대만 상공을 가로지르는 재래식 미사일 시험 발사 등이 동시다발적으로 진행됐다. 대만 독립 세력에 대한 경고이자 대만에 대한 중국의 전면적인 주권을 강조하는 의도로 풀이된다.

대만을 관할하는 중국 인민해방군 동부전구는 이날 SNS 공식 계정에 “동부전구 육군 부대는 오후 1시(현지시간)쯤 대만해협에서 장거리 화력 실탄 사격 훈련을 실시했다”며 “대만해협 동부 특정 지역을 정밀 타격하는 등 기대한 효과를 거뒀다”고 밝혔다.

동부전구는 또 “대만 동부 외해의 여러 지역에 여러 형태의 재래식 미사일을 집중 타격했고 목표물을 모두 명중시켰다”고 발표했다. 동부전구가 “정밀 타격과 지역 거부 능력을 점검했다”고 언급한 것을 보면 중국군은 대만 유사시 미국의 전력 개입을 차단하는 훈련도 실시한 것으로 보인다. 또 대만 동부 해역을 향해 미사일을 발사한 만큼 대만 상공을 가로질렀을 가능성이 크다.

대만 국방부도 이날 오후 1시56분쯤 중국군이 대만 동북부 및 서남부 해역을 향해 각각 여러 발의 둥펑(DF) 계열 미사일을 발사했다고 밝혔다. 대만의 군사 전문가들은 중국군이 대만 동부 해역을 표적 삼아 타이베이, 가오슝, 타이중 등 3대 도시 상공을 통과하는 미사일을 발사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중국군은 펠로시 의장이 대만에 도착한 지난 2일 밤 대만을 에워싸는 형태로 설정한 6개 구역에서 중요 군사 훈련을 실시한다고 예고했다. 훈련 구역 6곳은 대만의 주요 항구와 항로를 위협해 무력 통일의 옵션 중 하나로 거론되는 해상 봉쇄를 시험해보는 의미가 있다는 분석이다.

대만 국가정책연구기금회에 따르면 서남부, 북부, 동북부 훈련 구역은 대만이 2009년 선포한 12해리 영해 이내에 걸쳐 있다. 특히 서남부와 북부 훈련 구역 중 대만과 가장 가까운 곳은 10해리도 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세안 외교장관 회의 참석차 캄보디아를 방문한 왕이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은 “중국이 취한 조치와 앞으로 취할 조치는 꼭 필요하고 제때 반격하는 방어적인 것”이라며 “도발자에 대한 경고이자 지역 안정과 대만해협 평화를 수호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중국 관영 글로벌타임스는 이번 훈련을 “대만 통일 작전의 리허설”이라고 규정했다. 중국군은 7일 낮 12시까지 군사훈련을 실시한다고 발표했지만 대만 교통부는 8일 오전 10시로 연장됐다고 밝혔다.

중국이 4일부터 7일까지 대만 주변에서 군사훈련을 실시함에 따라 국내 항공편의 운항 차질이 불가피해졌다. 사진은 4일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에 운항 스케줄 모습. 이한형 기자

대만 당국은 중국의 군사훈련으로 18개 국제선 항로가 영향을 받는다고 밝혔다. 또 타이베이 비행정보구역(FIR) 조정에 따라 900여편 항공기의 운항 시간이 연장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국내 항공사들도 운항 차질을 빚고 있다. 주 5회(화수금토일) 대만 직항 노선을 운영하는 대한항공은 5, 6일 항공편 운항을 취소하고 7일에는 1시간 늦춰 운항하기로 했다. 아시아나항공은 이날 대만 직항편 운항 스케줄을 3시간 앞당긴 데 이어 5일 예정된 항공편은 취소했다.

베이징=권지혜 특파원, 김지애 기자 jhk@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