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 낫는다”…말기암 환자들에 ‘맹물’ 판 교수·업자

검찰, 말암 환자 상대 사기 2억여원 가로챈 무역업자·대학교수 재판에
피해자 4명 환자 모두 사망

검찰 깃발. 뉴시스

말기 암 환자들을 상대로 맹물을 암 치료제라고 속여 팔아 2억여원을 가로챈 무역업자와 대학교수가 재판에 넘겨졌다.

인천지검 형사1부(주민철 부장검사)는 사기 혐의로 무역업자 A씨(64)를 구속기소 했다고 4일 밝혔다. 같은 혐의로 모 대학교 대체치유학과 교수 B씨(59)를 불구속기소 했다.

이들은 2019년 8월부터 2020년 6월까지 충남 천안 등에서 말기 암 환자들을 상대로 맹물을 암 치료제라고 속여 암 환자 2명에게 총 1억5000만원을 받아 가로챈 혐의를 받는다.

A씨는 2020년 3월에서 6월까지 또 다른 말기 암 환자 2명으로부터 같은 수법으로 9500만원을 가로챈 혐의도 받는다.

평소 알고 지내던 이들은 “양자역학에 따라 특정 에너지를 가미한 ‘양화수’를 마시면 암을 치료할 수 있다”며 피해자들을 속였다.

이들은 양화수를 구매한 암 환자를 또 다른 암 환자에게 소개하며 “상태가 나아지고 있다”고 말하는 치밀함까지 보였다. 교수 B씨가 운영하는 ‘암 환자 힐링센터’ 건물을 피해자들에게 보여주기도 했다.

맹물을 치료제로 믿고 산 피해자 4명은 모두 사망했다.

이들은 2020년 피해자 2명과 가족 등의 신고로 경찰에 붙잡혔다. 검찰은 경찰이 송치한 사건을 보완 수사하는 과정에서 양화수 구매자 명단을 확보하고 A씨 등의 계좌를 추적해 추가 피해자 2명을 찾아냈다.

검찰 관계자는 “B씨의 구속영장도 청구했지만 도주하거나 증거를 인멸할 우려가 없다는 이유로 법원에서 기각됐다”며 “피의자들이 범죄에 상응하는 형을 선고받도록 재판에도 철저히 대비하겠다”고 말했다.

이예솔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