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학생 딸 연락두절” 父 신고…한밤 찾은 의외의 장소

연락이 안 된다는 신고가 접수된 중학생 A양을 수색 끝에 독서실에서 찾아낸 경찰. 인천경찰 페이스북 캡처

중학생 딸이 자정이 넘도록 연락 없이 귀가하지 않는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 의외의 장소에서 해당 학생을 발견했다.

인천경찰청은 4일 페이스북을 통해 최근 중부경찰서에 신고가 접수됐던 한 아버지의 사연을 전했다. 중학생 A양의 아버지는 “자정이 넘었는데 학원에 간 딸이 연락이 안 된다”고 경찰에 도움을 요청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A양의 행적을 추적하며 그가 마지막으로 있던 건물을 찾았다. 건물 정문이 닫혀 있던 터라 경찰은 건물 관리인의 협조를 얻어 내부에 들어갔다. 경찰은 2인 1조로 나눠 14층 건물의 모든 층을 한 시간가량 수색했지만 A양을 찾지 못했다.

경찰이 중학생 A양을 아버지에게 인계한 뒤 A양 아버지가 A양 얼굴을 매만지며 안도하고 있다. 인천경찰 페이스북 캡처

경찰은 마지막으로 건물 내 A양이 다닌다는 학원을 찾아갔다. 학원 문틈으로 손전등을 비추자 내부에 독서실이 있는 모습이 보였다. 경찰은 수차례 문을 두드리자 안에서 인기척이 들렸다. 내부에 사람이 있다는 걸 확인한 경찰은 호루라기와 손전등을 이용해 신호를 보냈다.

그러자 학원 문이 열리더니 학생 한 명이 걸어나왔다. 신고가 접수된 A양이었다. 알고 보니 A양은 독서실에서 공부하다 귀마개를 꽂은 채 깜빡 잠이 들었고. 학원 문이 닫히는 것을 미처 몰랐다고 한다.

경찰은 A양을 아버지에게 인계했다. 마음을 졸이던 A양 아버지는 딸을 보자마자 얼굴을 매만지며 가슴을 쓸어내렸다. A양과 아버지는 무사히 귀가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