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식은 어디?… 텐트 말리려 놀이터 ‘민폐’ 점령

“아이들 어디서 노나”
누리꾼 “필요한 건 공간이 아니라 개념” 일침

아파트 단지 놀이터의 그네와 미끄럼틀에 텐트가 널려있는 모습.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아파트 놀이터에 젖은 텐트를 널어 말리고 있는 사진 한 장이 온라인 상에서 확산돼 누리꾼의 공분을 샀다. 텐트는 아이들이 주로 노는 그네와 미끄럼틀을 모두 점령하고 있었다.

지난 3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캠핑 민폐들 이건 선 넘었다”라는 제목의 글과 함께 사진 한 장이 올라왔다.

사진에는 놀이터 그네와 울타리에 텐트를 묶은 채 활짝 펴진 채 널려 있었다. 놀이터 공간 상당 부분을 차지하고 있어 아이들이 이용에 불편을 겪을 수밖에 없어 보였다.

이 뿐만 아니라 그네 뒤쪽에 설치된 미끄럼틀 위에도 다른 텐트가 펼쳐져 있었다.

이 게시물을 올린 작성자 A씨는 “자기 텐트 말린다고 놀이터에다가 걸어둠”이라며 “애들은 어디서 노냐”라고 꼬집었다.

누리꾼들은 “적당히 좀 하자” “훼손하고 싶다” “너무 민폐다” “집에서 말리면 되지 왜 이러나” “극단적인 이기주의”라는 등의 반응을 보이며 분노를 표시했다.

한 누리꾼은 “공간이 좁아도 방법이 없는 건 아니다”라며 “빨래 건조대도 있고, 베란다에 고리 달고 널어 놓으면 금방 마른다. 필요한 건 ‘공간’이 아니라 ‘개념’이다”라고 일침을 가했다. 차량 위에 얹어 놓으면 금세 마른다는 의견도 다수 보였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