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성년 성매매’하려다 돈 뜯긴 30대, 제발로 경찰서行

국민일보DB

채팅 앱에서 미성년자 성매매를 미끼로 30대 남성을 모텔로 유인한 뒤 협박·폭행해 돈을 뜯어낸 1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전북 익산경찰서는 폭행, 공동공갈 등 혐의로 A군(17)을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4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군 등 5명은 지난 2일 오후 9시쯤 채팅 앱을 통해 30대 남성 B씨에게 접근한 뒤 미성년자 성매매를 주선해주겠다며 모텔로 유인했다. 이후 B씨를 폭행하고 ‘성매매 신고를 하겠다’고 협박해 현금 100만원 등을 갈취한 혐의를 받는다.

A군은 B씨가 성매매 약속 장소인 모텔로 들어서자 일당 4명과 함께 들어가 ‘성매매는 불법’이라며 협박하고 폭행한 뒤 신고하지 않을 테니 금품을 내놓으라고 요구했다. B씨는 “지금 돈이 없어 현금인출기(ATM)에서 돈을 찾아야 한다”며 A군 등을 자신의 차에 태워 인근 ATM기로 가 100만원을 인출해 건넨 것으로 파악됐다.

B씨는 돈을 건넨 뒤 차를 몰아 인근 지구대로 향한 것으로 전해졌다. A군은 지구대 경찰관에게 현행범으로 체포됐고, 나머지 4명은 달아났다.

A군은 경찰 조사에서 “생활비가 필요해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범행에 가담한 일당을 추적하는 한편, A군을 상대로 자세한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다.

성매매처벌법에 따르면 성인을 대상으로 한 성매매는 미수에 그쳤을 땐 처벌하지 않는다. B씨는 결과적으로 성매매를 하지 않아 범죄 혐의가 없다고 한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