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 2, 1… 한국 첫 달탐사선 ‘다누리’ 발사의 순간 [영상]

오전 9시 첫 교신… 10~11시쯤 윤곽
성공 여부, 오후 2시 과기부 발표

한국 첫 달탐사선 다누리.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유튜브 화면 캡처

한국의 첫 달 탐사 궤도선 ‘다누리’(KPLO·Korea Pathfinder Lunar Orbiter)가 한국시간 5일 오전 8시8분(미국 동부시간 4일 오후 7시8분)쯤 우주로 발사됐다.

미국의 민간 우주개발업체 스페이스X는 다누리가 실린 팰컨 9 발사체를 미국 플로리다 케이프커내버럴의 우주군 기지 40번 발사대에서 하늘로 쏘아 올리는 모습을 유튜브로 생중계했다.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유튜브 화면 캡처

다누리가 이날 발사와 궤도 진입부터 올해 말 목표궤도 안착까지 까다로운 항행 과정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한다면, 우리나라는 달 탐사선을 보내는 세계 7번째 나라가 되면서 우주 강국의 지위를 굳히게 된다.

지금까지 달 궤도선이나 달 착륙선 등 달 탐사선을 보낸 나라는 러시아, 미국, 일본, 유럽, 중국, 인도 등 6개국이다.

달 탐사 궤도선을 보내는 것은 지구∼달의 거리 수준 이상을 탐사하는 ‘심우주 탐사’의 첫걸음이란 의미가 있다.

지난 6월 21일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Ⅱ)의 성공에 이어 달 탐사 궤도선 다누리호 발사가 올 연말 최종 임무 성공으로 이어질지 큰 관심을 모으고 있다. 두 도전이 모두 성공하면 2022년은 대한민국이 ‘우주강국’에 진입한 원년이 된다.

다누리를 탑재한 미국 스페이스X의 팔콘-9 발사체가 5일 오전(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 케이프커내버럴 미우주군기지 40번 발사장에서 기립을 완료한 상태로 발사 대기 중이다. 미국 플로리다 케이프커네버럴=공동취재기자단

다누리는 발사 40분 이후인 오전 8시47분쯤 지구 표면에서 약 1656㎞ 떨어진 지점에서 발사체와 분리된다. 그때부터 정해진 궤적을 따라 이동한다.

지상국과 처음 교신하는 것은 발사 1시간 이후로,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기정통부)는 오전 9시10분을 전후해 교신 결과를 알릴 예정이다.

다누리는 지구에서 약 38만㎞ 떨어진 달로 곧장 가지 않고 일단 태양 쪽의 먼 우주로 가서 최대 156만㎞까지 거리를 벌렸다가, 나비 모양, 혹은 ‘∞’ 꼴의 궤적을 그리면서 다시 지구 쪽으로 돌아와서 달에 접근할 예정이다.

다누리가 이런 ‘탄도형 달 전이방식’(BLT·Ballistic Lunar Transfer) 궤적에 계획대로 진입했는지 연구진이 판단하려면 발사 후 2∼3시간이 지나야 한다. 오전 10∼11시쯤이면 어느 정도 가늠이 가능하다.

과기정통부는 연구진이 판단한 결과를 토대로 이날 오후 2시쯤 언론브리핑을 열어 다누리의 궤적 진입 성공 여부를 발표할 계획이다.

진입에 성공한 뒤에도 다누리가 궤적을 잘 따라갈 수 있도록 연구진은 약 5개월에 거쳐 오차 보정을 위한 까다로운 궤적 보정 기동을 수차례 수행해야한다.

다누리는 12월 16일 무렵 달 주변을 도는 궤도에 들어서며, 이후 약 보름간 다섯 차례의 감속기동을 거쳐 조금씩 달에 접근한다.

올해 마지막 날인 12월 31일에 목표 궤도인 달 상공 100㎞에 진입한 뒤 내년부터 임무 수행을 시작하면 비로소 ‘성공’이 확인된다.

이날 발사는 당초 예정보다는 이틀 늦춰 진행됐다. 당초 다누리는 한국시간 8월 3일 오전 8시20분(현지시간 8월 2일 오후 7시20분)쯤 발사될 예정이었다. 그러나 지난달 하순 점검 과정에서 발사체 1단의 9개 엔진 중 1개 엔진 센서부의 이상이 발견돼 교체 작업을 진행했다.

발사일은 이틀 미뤄졌지만 다누리가 달 주위 궤도에 도달하는 날짜는 12월 16일, 목표 고도 궤도에 진입해 임무를 개시하는 날짜는 12월 31일로 그대로다.

관계자 설명에 따르면 국내 연구진은 발사 일정이 바뀔 가능성을 고려해 발사일이 지연되는 데 따라 필요한 속도 증분을 날짜별로 계산해뒀으며, 이를 스페이스X 측과도 미리 협의해뒀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