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옆집’ GH합숙소, 부동산 내놓은 사람이 배씨”

지난해 11월 서울 고척돔에서 프로야구 한국시리즈를 나란히 관람하고 있는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의원과 부인 김혜경씨. 뉴시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의원 자택 옆집의 경기도시주택공사(GH) 합숙소가 선거사무소로 쓰였다는 의혹과 관련해 ‘법인카드 유용 의혹’의 핵심 인물 배모씨가 문제의 옆집을 부동산에 전세 내놓은 정황을 경찰이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5일 수사당국에 따르면 경기남부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는 최근 이 집을 전세 거래한 부동산의 중개업자를 불러 조사를 벌였다. GH 판교사업단은 이 중개업자를 통해 이 의원이 경기도지사로 있던 2020년 8월 성남시 분당구 수내동 A 아파트 200.66㎡(61평) 1채를 전세금 9억5000만원에 2년간 임차한 바 있다.

경찰은 이 과정에서 이 의원 부인 김혜경씨의 수행비서 역할을 한 것으로 의심받는 전 경기도청 총무과 별정직 5급 공무원 배씨가 관여한 정황을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80대 B씨 소유인 이 집을 배씨가 집 주인 대신 부동산에 전세 매물로 내놨고, GH가 물건을 임대 계약했다는 것이다.

이 의원의 자택과 현관문을 나란히 하고 있는 GH 합숙소는 지난 대선 과정에서 이 의원의 ‘비선 캠프’ 역할을 했다는 의혹을 사고 있다. 부동산 거래가 이뤄질 당시 이 집에는 B씨 아들 가족이 살고 있었는데, B씨 가족은 이 의원 및 김씨, 배씨와 모두 친분이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부동산 중개업자는 물론 배씨를 상대로 전세 거래 과정 전반에 대해 사실관계를 확인했다.

경찰은 이 밖에도 지난 4월 A아파트 관리사무소를, 6월에는 GH 본사를 각각 압수 수색해 확보한 자료를 분석하는 등 수사를 이어왔다.

배씨는 김씨를 상대로 제기된 경기도 법인카드 사적 유용·불법 처방전 발급 등 의혹 사건에 이어 GH 합숙소 관련 의혹에도 개입한 것으로 나타나면서 향후 경찰 수사의 중심에 설 것으로 보인다.

앞서 국민의힘은 지난 2월 합숙소 관련 의혹을 제기하며 이헌욱 전 GH 사장을 고발했다. GH 측은 A아파트가 원거리에 사는 직원들을 위한 숙소 용도라고 주장했으나, 바로 옆집이 이 의원이 1997년 분양받아 거주한 곳이어서 숙소가 맞는지 의혹이 일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