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 탐사선 다누리, 발사체 ‘팰컨9’과 분리

한국의 첫 달 탐사선 다누리가 발사체 팰컨9에서 분리되는 모습.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유튜브 화면 캡처

한국 최초의 달 궤도 탐사선(KPLO·Korea Pathfinder Lunar Orbiter) ‘다누리’가 5일 발사 40분 후 발사체(로켓)과 분리됐다. 이제부터 정해진 궤적을 따라 자체 비행한다.

5일 한국항공우주연구원과 스페이스X에 따르면 다누리는 이날 오전 8시48분(현지 시각 4일 오후 7시 48분)쯤 스페이스X 발사체 ‘팰컨9’과 완전히 분리됐다.

팰컨9은 앞서 오전 8시 8분 미국 플로리다주 케이프커내버럴 우주군 기지에서 다누리를 싣고 발사됐다. 발사 후 연료를 소진하며 다누리를 우주공간으로 올려놓았다. 지상에서 1656㎞ 떨어진 지점이다.

다누리는 이후 탄도형 달 전이(BLT) 궤적을 따라 자체 비행한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