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펠로시 만남에 ‘정치 9단’ 걸었던 박지원 “DJ였으면…”

“尹, 한·미 동맹 강조하면서 안 만난 것 이해 불가”
“중국 의식했어도 만났어야”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 연합뉴스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은 5일 윤석열 대통령이 방한한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과 직접 면담 대신 전화통화만 한 것을 두고 “김대중 대통령이었으면 펠로시 의장이 한국을 왔을 때 만났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박 전 원장은 이날 YTN라디오 ‘뉴스킹 박지훈입니다’와의 인터뷰에서 “(윤 대통령이) 지방을 안 가고 서울에 있었다. 그 전날, 대학로에 가서 뮤지컬을 보고 출연 배우들과 식사도 했다”며 “한·미동맹을 그렇게 강조하면서 지방에 휴가 중이라면 어렵겠지만, 같은 서울 하늘 아래에서 펠로시 의장을 만나지 않고 전화를 했다는 것은 도저히 이해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박 전 원장은 전날 “윤 대통령과 펠로시 의장이 안 만나면 ‘정치 9단’(별칭)을 내놓겠다”고 공언한 바 있다.

그러면서 “말로는 한·미 동맹을 부르짖으면서 실제로는 이렇게 하고 있는가. 그런다고 해서 중국이 우리를 좋아할 것인가”라며 “현재 한국이 살 길은 첫째는 한·미 동맹이고, 둘째는 중국과의 경제 협력이다. 여러 가지 외교가 있었지만, 그래도 만났어야 된다”고 꼬집었다.

그는 “혹자는 중국을 의식해서 그렇다고 하지만 이미 중국을 의식한 제스쳐는 다 했다”며 “그리고 펠로시 의장의 미국 정치적 영향력은 엄청나다”고 재차 강조했다.

펠로시 의장 입국 당시 우리 측 정부·국회 인사가 그를 맞이하지 않아 ‘의전 홀대’ 논란이 빚어진 데 대해선 “오산 비행장으로 착륙할 때는 대개 나오지 말라고 하시더라. 늦은 시간이고 하니 생략해달라고 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도 “(다름 아닌) 펠로시 의장이다. 미국의 의회, 외교를 위해서 얼마나 많은 노력을 하느냐. 우리 국회의원들의 외교가 미국 상하원을 만나는 것이다. 그래도 간곡하게 얘기해서 ‘나가시는 게 어떻겠냐’고 (말했어야 한다). 당연히 나갔어야 한다”며 “외교부 장관이 회의 나가 계시면 상대가 될 수 있는, 예를 들면 국회 부의장이나 외교부 차관이 나갔으면 어땠을까. 여러 가지가 문제”라고 질타했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