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고 학부모 뿔났다…‘외고 폐지’에 “박순애 사퇴하라”

전국외고학부모연합회 “졸속·불통 행정” 비판
외고 폐지 방침 철회와 박순애 사퇴 요구

'전국외고 학부모연합회'가 5일 국회 앞에서 외고 폐지 철회 촉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교육부가 외국어고(외고)를 폐지하겠다고 밝힌 가운데 외고 학부모들이 “일방적이고 성급하게 추진하는 외고 폐지 정책을 즉시 철회하라”고 반발했다. 학부모들은 박순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의 사퇴도 촉구했다.

전국외고학부모연합회는 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토론회나 공청회를 거치지 않은 교육부 장관의 일방적인 발표는 졸속 행정”이라며 외고 폐지 방침 철회를 요구했다.

연합회는 “교육의 영역 안에서 숙의해야 할 중차대한 사안을 정치적 논리를 앞세워 이분법적인 방식으로 해결하려 드는 행태는 현 정부가 이 문제를 교육이 아닌 정치적 관점에서 다루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외고 폐지 정책은 헌법이 보장하는 국민의 교육받을 권리를 명백히 침해한다”면서 “과고, 영재고, 자사고 유지의 명분이 학생과 학부모의 교육 자율성과 다양성 충족에 있다면 외고, 국제고 존치 역시 보장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연합회는 “백년지대계인 교육 정책을 졸속으로 발표한 박순애 교육부 장관은 즉각 사퇴하라”며 “일방적이고 성급하게 추진하는 외고 폐지 정책을 즉시 철회하고 대화의 장에 나설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전국 30개 외고 교장들로 구성된 전국외국어고등학교장협의회도 지난 1일 성명을 내고 “외고 폐지 방침은 시대착오적이고 반(反)교육적”이라며 “폐지 정책을 당장 철회하지 않으면 법률적 행위를 포함한 모든 수단을 강구하겠다”며 반발했다.

앞서 교육부는 지난달 29일 대통령 업무보고에서 고교 다양성을 위해 자사고는 현행대로 유지하고 외고는 폐지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지난 1일에는 “외고는 미래 사회에 부합하지 않는 측면이 있어 폐지하거나 일반고로 전환해 ‘외국어 교과 특성화 학교’로 운영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했다.

황서량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