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기시다 만난 펠로시, 중국 맹비난 “대만 고립 못할 것”

기시다 총리와 1시간 가량 조찬 회담
앞서 한국에서는 대만 문제 언급 안해

5일 일본을 방문한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이 도쿄 총리 관저에서 조찬 회동에 앞서 기시다 후미오 총리와 악수하고 있다. 교도통신 제공

일본을 방문한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은 중국의 ‘대만 포위’ 군사훈련에 대해 “중국이 우리의 (대만) 방문을 핑계로 삼고 있다”고 비난했다.

전날 일본에 도착한 펠로시 의장은 5일 도쿄 총리관저에서 기시다 후미오 총리와 약 1시간 동안 조찬 회담을 한 뒤 연 기자회견에서 이 같이 말했다고 AP통신이 보도했다.

방한 과정에서 중국과 대만 문제에 관련한 언급이 없었던 것과는 다른 모습이다.

펠로시 의장은 “이번 방문은 대만의 현상 변경을 위한 것이 아니라 대만 해협의 평화를 유지하기 위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펠로시 의장은 또 지난 5월 중국 반대로 대만이 세계보건기구(WHO) 최고 의결기관인 세계보건총회(WHA)에 참석하지 못한 것을 언급하며 “중국은 대만이 다른 곳을 방문하거나 참석하지 못하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그는 “그러나 중국은 우리의 대만 방문을 막아 대만을 고립시키지는 못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펠로시 의장은 방한 당시 김진표 국회의장과 면담을 갖고 윤석열 대통령과 전화통화를 했는데 대만 및 중국과 관련한 언급은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일본에서는 대만 문제를 적극적으로 거론한 것이다.

기시다 총리는 회담 후 기자들과 만나 “대만 해협의 평화와 안정을 유지하기 위해 미일이 긴밀히 협력해 나갈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그는 전날 중국이 발사한 탄도미사일 중 5발이 일본 배타적경제수역(EEZ)에 떨어진 데 대해 “일본의 안전보장과 국민 안전에 관해 중대한 문제다. 중국을 강하게 비난하고 항의했다”고 말했다.

기시다 총리와 펠로시 의장은 북한 정세 및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문제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눈 것으로 전해졌다.

나성원 기자 na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