휠체어서 떨어진 이용수 할머니…경찰, 국회 경호팀 내사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 부상
국회 경호팀 과잉 경호 논란 불러
경호기획관 측 “다시 휠체어 앉히려던 것”

일본군 위안군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94)가 4일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에게 면담을 요청하기 위해 국회 사랑채에서 기다리다 국회 경호팀의 제지로 휠체어에서 떨어지고 있다. ‘국제사법재판소 회부 추진위원회’ 제공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을 만나려다 국회 경호원의 저지로 넘어져 부상을 입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94) 사건에 대해 경찰이 입건 전 조사(내사)에 착수했다. 경호원들이 이 할머니를 제지하는 과정에서 양발을 잡고 끌고 갔다는 증언이 나오며 일각에서 ‘과잉 경호’ 비판이 제기된 상황이다.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이 할머니가 국회사무처 경호기획관실 직원 측과 충돌해 부상을 입은 사건과 관련해 현장에 있던 직원들을 대상으로 폭행 혐의 적용 여부 등을 검토 중이라고 5일 밝혔다.

‘국제사법재판소 회부 추진위원회’(이하 추진위)에 따르면 이 할머니와 추진위 관계자들은 전날 오후 12시20분쯤부터 펠로시 의장에게 면담을 요청하기 위해 국회 사랑재에서 대기하고 있었다. 펠로시 의장은 이날 오전 11시55분부터 오후 1시쯤까지 김진표 국회의장과 회담한 뒤 공동 언론발표를 하고 사랑재에서 오찬을 했다.

사고는 펠로시 의장이 사랑재에 도착하기 전 벌어졌다. 국회 경호팀이 펠로시 의장의 동선을 확보하기 위해 이 할머니가 타고 있던 휠체어를 급하게 옮기려 했고, 이 과정에서 이 할머니가 바닥에 쓰러진 것이다.

추진위 관계자는 “펠로시 의장이 사랑재에 도착하기 전 10여 명의 경호원이 할머니가 앉아계신 휠체어를 무작정 끌어당겨서 외곽으로 옮겨버리려고 했다”며 “이 과정에서 할머니가 땅바닥에 넘어져 양 손바닥을 긁히고 심한 정신적 충격을 입었다”고 증언했다.

추진위가 제공한 당시 영상에는 이 할머니가 “냅둬라. 이거 와 이라노? 이거 사람 죽인다 이거!”라고 소리치고, 여러 명의 경호원이 “할머니 일어나세요, 이러다 다치세요”라며 그를 일으키려는 과정이 담겼다.

경호기획관실은 보도자료를 내고 “직접 휠체어를 이동시키는 중 할머니께서 몸을 좌우로 흔들며 땅으로 내려앉고 누우셨다”며 “할머니의 안전과 원만한 행사 진행을 위한 이동을 위해 다시 휠체어에 앉히는 과정이 있었다”고 해명했다.

이 할머니는 사고 이후 서울 여의도 성모병원으로 옮겨졌고, 다행히 크게 다치지는 않았다. 현재 정밀 검사를 앞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신속히 증거자료를 확보하고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수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송태화 기자 alv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