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실 “펠로시, 尹 통화에 만족스럽다고 말하고 떠나”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이 4일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를 방문한 모습. 펠로시 의장 트위터 캡처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이 윤석열 대통령과의 통화에 만족감을 표하고 떠났다고 대통령실이 5일 밝혔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이날 오후 용산 대통령실에서 기자들과 만나 펠로시 의장이 윤 대통령 면담이 이뤄지지 않은 데 대한 서운함을 표했다는 이야기가 있다는 질문에 “당사자인 펠로시 의장은 방한 결과 또 윤 대통령과의 통화에 대해 만족스럽다고 말하고 떠난 거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 3일 밤 한국에 도착한 펠로시 의장은 김진표 국회의장과 양자회담을 갖고,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을 방문하는 등의 일정을 가진 뒤 4일 일본으로 출국했다.

이가현 기자 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