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CGV 국내 사업 흑자전환…“실적 회복 전환점”

“‘범죄도시 2’ 등 흥행, 취식제한 해제 영향”

CJ CGV의 국내 사업이 흑자전환했다. 거리두기 해제로 상영시간 제한이 사라지고 상영관 내 팝콘 등 취식이 허용되면서 극장업계 숨통이 트인 것으로 풀이된다.

영화 '범죄도시2' 메인 포스터. 에이비오엔터테인먼트 제공

CGV는 연결 기준 2분기 영업손실이 162억원으로 지난해 동기(573억원)와 비교해 적자 폭이 크게 줄어든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5일 공시했다. 매출은 3185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97.0% 늘었다.

국내 영업이익은 8억원으로 팬데믹 이후 처음으로 분기 기준 흑자를 달성했다. 국내 매출은 1910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57.8% 증가했다.

CGV는 “코로나19 악재에서 벗어나며 완연한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 할리우드와 로컬 콘텐츠의 흥행으로 실적 회복 전환점을 마련했다”면서 “‘범죄도시 2’와 ‘탑건: 매버릭’ 등이 크게 흥행했고 영화관 내 취식 제한 해제가 극장가 활기를 가속화하는 계기가 됐다”고 설명했다.

CGV 자회사 4D 플렉스는 매출 287억원, 영업이익 51억원을 기록하며 흑자로 전환했다.

여름 성수기가 포함된 3분기 ‘한산:용의 출현’, ‘비상선언’, ‘헌트’ 등 한국영화 기대작과 브래드 피트가 주연한 할리우드 블록버스터 ‘불릿 트레인’이 연달아 개봉해 실적 회복은 더 가파를 것으로 CGV는 예상했다.

임세정 기자 fish813@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