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나 돈 많아” 2200만원 길에 뿌리고 분실신고한 외국인

달러 등 거리에 뿌린 뒤 분실신고
음주나 마약 상태 아닌 것으로 조사돼
살포된 현금은 전부 수거

국민일보 DB

서울 노원구 주택가에서 외국인이 2200만원에 달하는 현금을 길거리에 뿌려 경찰이 경위 파악에 나섰다.

5일 서울 노원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7시 50분쯤 노원구 상계동 주택가에서 이라크 국적의 30대 외국인 남성 A씨가 2200만원 상당의 달러, 유로 등 외화와 원화 지폐를 뿌리는 일이 벌어졌다.

당시 A씨는 지나가던 행인에게 “나는 돈이 많다”는 취지로 말하며 돈을 건넸지만, 행인이 돈을 받지 않자 지폐를 뿌린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현장을 떠났던 A씨는 돈을 잃어버렸다며 경찰에 스스로 신고했다.

경찰은 A씨를 인근 지구대로 보호 조치한 뒤 조사를 진행했다.

조사 결과 A씨에게선 별다른 범죄 혐의점이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마약 간이 검사에서도 음성이 나왔고 돈을 뿌리던 당시 음주 상태도 아니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정신적으로 불안정하다고 판단해 인계할만한 가족이나 지인을 찾고 있다”며 “분실물로 접수한 현금도 돌려줄 예정”이라고 전했다.

A씨가 살포한 현금은 현장에서 모두 수거된 것으로 전해졌다.

김민영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