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희 여사 동기 채용 보도에 대통령실 “20년 전문가…왜곡 유감”

대통령실 “왜곡 보도에 강한 유감”

용산 대통령실 청사. 연합뉴스

대통령실은 5일 김건희 여사의 대학원 최고위 과정 동기를 대통령실에 채용했다는 보도와 관련해 “왜곡 보도에 강한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대변인실은 이날 기자단 공지에서 “A선임행정관은 행사 및 전시 기획 분야에서 20여년간 일해온 전문가”라며 “대선 본선 때 홍보기획단장을 맡는 등 선거 초기부터 주요 역할을 담당해왔다”며 이같이 밝혔다.

SBS는 이날 김 여사와 2009년 고려대 언론대학원 최고위 과정을 함께 수료한 A씨가 대통령실 의전비서관실 선임행정관으로 근무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A씨는 서울 강남에 위치한 한 이벤트 대행회사 대표 출신이다. SBS는 또 복수의 여권 관계자를 인용해 A씨가 김 여사의 추천을 받아 대통령실에 채용됐다고 전했다.

대통령실은 “역량을 인정받아 검증을 거쳐 임용된 인사를 두고 ‘김 여사 추천으로 대통령실에 채용됐다’고 한 보도 내용은 허위나 다름없다”고 했다.

대통령실은 이어 “행사 및 홍보 기획이 주업무인 A선임행정관이 ‘김 여사의 홍보 업무에 관여하고 있다’는 보도 내용은 억지 비판”이라며 “김 여사와 관련한 홍보 또한 A선임행정관의 업무이기 때문”이라고 했다.

나성원 기자 na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