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中 ‘동북공정’ 어디까지…“부채춤, 중국 전통 중 하나”

中 바이두 백과사전 “부채춤, 중국 민간 전통무용…조선족 무속서 유래”
반크 “중국의 문화 제국주의 비판”

기사와 무관한 사진. 전통공연예술문화학교 제공

사이버 외교사절단 반크는 “부채춤이 한국 문화”라며 중국의 문화 제국주의에 반대한다고 다시 한번 나섰다. 중국이 김치와 한복에 이어 ‘부채춤’까지 중국의 문화라고 주장하면서다.

6일 반크는 “부채춤은 한국의 국산품, 중국의 문화로 아무리 포장해도 부채춤은 한국 문화입니다”라는 문구가 적힌 포스터를 제작해 SNS에 배포했다. 영어와 한국어로 제작된 포스터의 오른쪽 상단에는 부채춤이 한국의 문화임을 강조하는 태극마크가 선명히 그려져 있다.

반크는 국제사회의 호응을 끌어내고자 포스터 배포와 함께 글로벌 청원도 제기했다.

청원에 따르면 부채를 활용해 추는 부채춤은 한국 전통춤의 근·현대화 과정에서 성장한 음양의 조화가 돋보이는 춤이자, 한국의 정서가 깊이 묻어있는 대표적인 공연 예술이다.

하지만 중국 바이두 백과사전에서 ‘부채춤’을 검색하면 “부채춤은 한족, 하니족, 조선족 등의 민족이 오랜 역사를 거치며 각자 다른 특징을 형성한 중국 민간 전통무용 형식 중의 하나”라고 소개한다.

그러면서 “조선족 부채춤은 조선족 전통 무속에서 유래한 것으로 후에 공연 춤으로 발전했다”며 “조선족 특유의 리듬과 함축적이면서도 드러나지 않는 내면 정서, 곡선적인 율동, 자유로운 퍼포먼스를 표현했다”고도 했다.

이는 조선족이 중국의 일원이기 때문에 조선족의 문화는 전부 중국 문화에 해당하며 부채춤 역시 중국의 문화라고 주장하려는 논리다.

중국은 부채춤뿐만 아니라 한복, 판소리, 아리랑 등 한국의 문화유산을 자신들의 것이라고 주장하는 ‘동북공정’을 이어가고 있다.

반크 제공

반크는 이러한 주장을 ‘문화 제국주의’로 단정하고 이에 반대하는 캠페인을 여러 차례 펼쳐왔다.

반크는 청원에서 세계인들에게 “한국의 문화를 가져가려 하는 중국의 문화 제국주의를 강력히 비판한다”며 “청원에 참여해 이러한 문화 제국주의를 막고 한국의 유산을 지켜달라”고 호소했다.

이주연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