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핵폭탄’ 적힌 히로시마 폭격기 미공개 사진 공개

6일 공개된 에놀라 게이 동체 사진. 미 노틸러스연구소 웹사이트

일본 히로시마에 핵폭탄을 투하한 미군 폭격기 동체 앞머리에 ‘첫 핵폭탄 히로시마-1945년 8월 6일’이라고 적힌 사진이 처음으로 공개됐다.

6일(현지시간) 미국 노틸러스연구소는 웹사이트를 통해 1968~1969년 주한미군전술핵 운용 부대에서 근무한 마이클 로치가 ‘한 가족의 핵전쟁의 갈림길’이라는 자전적 글과 함께 제공한 사진을 공개했다.

해당 사진은 히로시마 핵폭탄 투하(1945년 8월 6일) 77주기를 맞춰 공개됐다.

사진에는 조종석 오른쪽 외벽에 영문으로 ‘첫 핵폭탄 히로시마-1945년 8월 6일’이라는 글씨가 선명하게 적혀있다.

이 사진은 히로시마에 핵폭탄을 떨어트린 미군 폭격이 B-29 ‘에놀라게이’를 지원하는 지상 레이더 운용 부대에서 근무한 로치의 아버지가 생전에 보관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로치는 “사진을 아버지가 찍은 것인지, 군에서 홍보용으로 나눠준 것인지는 불명확하다”고 밝혔다.

로치는 이번 글에서 1960년대 미군이 전술핵 배치를 기반으로 한 한국 방어 계획을 적극적으로 추진했다는 증언을 하기도 했다.

그는 “미군의 핵심 목표는 소련군 또는 중국-북한 부대를 (2주 정도) 일시적으로 막는 것이다”며 “그러나 대부분의 목표 시점 대부분이 인구 밀집 지역이라 예상되는 민간인 피해가 컸다”고 말했다.

노혜진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