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푸틴” 외치며 우크라 조롱한 무개념 팬들…결국 구단 징계

UEFA, 튀르키예 페네르바체 구단에 징계 부과
페네르바체 “전쟁에 단호하게 반대…관중들이 흥분한 탓”

페네르바체-디나모 키이우의 경기 모습. EPA 연합뉴스

튀르키예(터키) 프로축구 페네르바체 홈팬들이 우크라이나 선수들을 도발하기 의도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이름을 연호해 논란이 된 가운데 유럽축구연맹(UEFA)가 페네르바체에 대한 징계를 결정했다. 페네르바체는 최근 이탈리아 나폴리로 옮긴 한국 대표팀 수비수 김민재가 뛰었던 팀이다.

UEFA는 6일(현지시간) 공식 성명서를 통해 “디나모 키이우 전에서 팬들의 부적절한 행동에 대한 책임으로 페네르바체에게 벌금과 관중석 일부 폐쇄 징계를 내리기로 했다”며 이같이 발표했다.

사건은 지난달 28일 튀르키예 이스탄불의 쉬크뤼 사리졸루 경기장에서 열린 페네르바체-디나모 키이우(우크라이나)의 2022-2023 UEFA 챔피언스리그 2차 예선 2차전에서 벌어졌다. 키이우의 홈 경기지만 폴란드 우치에서 치른 1차전에서 0-0으로 승부를 가리지 못한 뒤 페네르바체는 2차전에서 후반 12분 상대 팀 비탈리 부얄스키에게 선제골을 내줬다.

이때 키이우 선수들은 세리머니를 펼쳤고 다수의 페네르바체 홈팬들은 키이우 선수들을 도발하기 위한 의도로 푸틴 대통령의 이름을 한동안 연호했다.

우크라이나가 러시아의 침공으로 고통받는 상황에서 나온 페네르바체 팬들의 행동을 놓고 축구계 안팎에서 비판이 제기됐다.

UEFA는 즉시 조사에 들어갔고, 페네르바체 구단에 벌금 5만유로(약 6600만원)와 다음 UEFA 주관 클럽대항전 홈 경기 시 관중석 부분 폐쇄를 징계로 부과했다. 페네르바체는 한 차례 UEFA 클럽대항전 홈경기를 최소 5000석의 관중석은 비워 둔 채 개최해야 한다.

페네르바체는 성명을 내고 “일부 팬들의 행동이 구단의 입장을 대변하지 않는다”며 “우크라이나 전쟁에 단호하게 반대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문제의 행동이 20초밖에 이어지지 않았고, 그조차도 키이우 선수들의 과장된 세리머니 탓에 관중들이 흥분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페네르바체는 당시 2차전에서 연장 승부 끝에 1-2로 져 대회 본선 진출에도 실패했다.

이주연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