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尹 “이천 화재, 현은경 간호사 희생 잊어선 안돼”

“이런 비극 다시 일어나지 않게 선제조치 하라”…빈소에 비서실장 조문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8월 29일 오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주한대사 신임장 제정식에 입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6일 경기 이천시 병원 건물 화재로 희생자들이 발생한 것과 관련해 “이번 사고를 계기로 다중 이용시설에 대한 소방안전 점검을 더 철저히 이행해 이런 비극이 다시 일어나지 않도록 선제적 조치하라”고 당부했다.

강인선 대통령실 대변인은 6일 서면 브리핑을 통해 윤 대통령이 이날 김대기 비서실장과 안상훈 사회수석을 희생자들의 빈소인 경기도 의료원 이천병원 장례식장에 조문을 보내 고인들을 위로하며 이 같은 지시를 했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특히 현장에서 고령의 환자들을 대피시키기 위해 마지막까지 환자 곁을 지키다 숨진 고(故) 현은경 간호사와 관련해 “현 간호사는 ‘일생을 의롭게 살며, 나의 간호를 받는 사람들의 안녕을 위해 헌신한다’는 나이팅게일 선서를 그대로 실천한 진정한 간호사로 기억될 것”이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면서 “우리 정부는 현 간호사의 희생과 헌신을 결코 잊어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고 강 대변인은 설명했다.

빈소를 찾은 김 실장은 유족들에게 “윤 대통령이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에게 다시는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철저한 원인 규명과 예방 조치를 해달라고 지시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윤 대통령이 현 간호사의 살신성인 정신에 깊은 감동과 함께 안타까움을 표했다. 국민을 대표해 감사와 위로를 전해달라고 했다”고도 전했다.

5일 오후 환자와 간호사 등 5명이 사망한 경기도 이천시 관고동 병원 화재 현장 모습. 연합뉴스

화재는 전날 오전 10시17분쯤 경기 이천시 관고동에서 투석 전문 병원 등이 소재한 4층짜리 건물에서 발생했다. 이로 인해 5명이 숨지고 42명이 부상했다.

불은 3층 스크린골프장에서 발생했으나 연기가 위층으로 유입되면서 건물 최상층인 4층 병원에 있던 현 간호사와 환자 4명이 목숨을 잃었다. 현 간호사는 거동이 불편한 환자들을 먼저 대피시키려고 조치하다가 변을 당했다.

이주연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