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박진 “조건 없는 남북대화 필요”…北 대사 “여건 조성돼야”

박진 외교부 장관과 안광일 북한 주인도네시아 대사 겸 주아세안 대표부 대사가 4일(현지시간) 캄보디아 프놈펜 CICC에서 열린 아세안 외교장관회의 의장국 주재 환영 만찬에 참석해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진 외교부 장관이 북한 안광일 주아세안대표부 대사 겸 주인도네시아 대사를 만나 조건 없는 남북 대화의 필요성을 제안했다. 이에 안 대사는 ‘여건 조성이 먼저’라는 입장을 밝혔다.

지난 5일 외교부 고위당국자는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 관련 외교장관회의가 열린 캄보디아 프놈펜에서 취재진에게 박 장관과 안 대사의 대화 내용을 소개했다.

박 장관은 지난 4일 저녁 프놈펜 CICC행사장에서 열린 환영 만찬에서 안 대사와 마주쳐 인사를 나눴다.

고위당국자에 따르면 당시 박 장관은 안 대사에게 “조건 없는 남북대화가 필요하다”면서 한반도 평화 안정을 위해 비핵화가 이뤄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러자 안 대사는 ‘여건이 조성되야 한다’는 취지로 짧게 대답했다고 전했다.

한편 박 장관은 지난 4일 프놈펜에서 열린 한일외교장관회담에서 일본측에 양국관계 개선을 위해 일본의 대(對)한국 수출규제 철회를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외교부 고위당국자는 “한국이 한일관계 개선을 위해 바람직한 해결 방안을 찾아가는 과정에서 일본이 수출 통제 철회를 통해 나름대로 성의 있는 자세를 보일 필요가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고 말했다.

노혜진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