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 포사격 훈련 예고… 中 포위훈련에 맞불

중국군 소속 군용 헬기가 지난 4일 대만과 인접한 중국 남부 푸젠성 핑탄섬 상공을 비행 중이다. 중국은 지난 2일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의 대만 방문에 대한 대응으로 이날까지 역대 최대 규모의 군사 훈련을 대만을 포위한 형태로 실시했다. 연합뉴스

대만을 포위하는 형태로 실시된 중국 인민해방군의 대만 공격 모의훈련에 맞서 대만이 대규모 포사격 훈련을 예고했다.

7일 대만 중앙통신사 보도에 따르면 대만 육군은 오는 9~11일 남부 핑둥현 인근에서 155밀리 곡사포 78문과 120밀리 박격포 6문을 동원한 대규모 포사격 훈련을 진행할 예정이다.

곡사포·박격포 부대 등 포병 전력은 유사시 대만에 침공하는 인민해방군의 대만 상륙을 저지하는 데 핵심적 역할을 수행한다.

중국군은 대만 섬 상공을 통과하는 탄도미사일을 발사하는 등 이날까지 대만 주변에서 군사훈련을 진행했다.

대만의 포사격 훈련 일정 발표는 중국의 군사훈련에 대응해 군사적 압박에 위축되지 않겠다는 메시지를 발신한 것으로 평가된다.

이와 별도로 대만군은 9월 5일부터 AH-64 아파치 공격헬기, AH-1 코브라 공격헬기, 전차, 장갑차 등을 동원해 공지 합동 실사격 훈련을 진행할 예정이다.

대만은 심리전 대응에도 나섰다. 대만군은 이날 24시간 경계 중인 해군 슝펑(雄風)-2 지대함 미사일 부대의 사진을 공개했다.

대만군은 “해군 부대가 24시간 경계를 서는 가운데 해안에 설치된 슝펑-2 지대함 미사일이 명령을 기다리며 목표를 추적하고 있다”며 “대만해협 주변의 상황과 군사적 동태를 엄밀히 주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사거리가 최대 1200㎞에 달하는 슝펑-2 미사일은 대만의 핵심 비대칭 전력 중 하나다. 최신 개량형은 싼샤댐 같은 중국의 전략 표적을 공격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대만 국방부는 전날 밤 페이스북 계정에 대만 구축함과 해양경찰함이 대만 인근 해역을 항해 중인 중국 구축함 마안산함에 바짝 붙어 감시하는 영상도 공개하기도 했다.

앞서 중국군은 전날 관영 통신인 신화사를 통해 대만 본섬 해안선에 근접한 자국 군함의 모습을 공개하면서 심리전에 나섰다. 이에 대만도 중국군을 ‘밀착 마크’하면서 방어 태세를 유지하고 있다는 메시지를 안팎에 보여준 것이다.

박성영 기자 ps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