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부지방 ‘때 아닌 장마’… 남부지방 열대야 등 폭염

8일부터 최대 500㎜ 많은 비

입추인 7일 경북 경산시 남산면 삼성현역사문화공원 바닥 분수에서 아이들이 더위를 식히고 있다. 연합뉴스

중부지방에 8일 이후 최대 500㎜에 달하는 비가 내리는 등 ‘때 아닌 장마’가 찾아올 것으로 예보됐다.

우진규 기상청 예보분석관은 7일 “북태평양 고기압과 대륙의 기압이 충돌하면서 만들어진 정체전선 등의 영향으로 한반도에 강수가 집중되는 형태가 만들어졌다”며 “대체로 중부지방에 많은 비가 내릴 것”이라고 말했다.

우선 8일에는 전국 대부분 지역에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비가 내릴 것으로 예보됐다. 이튿날인 9일까지 예상 누적 강수량은 수도권·강원도·서해5도 100~200㎜, 많은 곳은 300㎜ 이상의 비가 내릴 수 있다. 이 기간 북한 지역과 연천, 파주 등 휴전선 인근에 시간 당 50~80㎜의 강한 비가 쏟아져 임진강·한탄강·북한강 하류 지역이 범람할 가능성도 크다.

특히 중부지방은 8일 시작된 비가 11일까지 계속될 가능성이 크다. 이번에 내린 비로 누적 강수량은 최대 500㎜에 이를 전망이다. 길게는 주말까지 비가 이어질 수 있다.

제주와 남부지방엔 낮 최고기온이 30도를 웃도는 무더위, 열대야가 이어질 것으로 예보됐다. 습도도 높아 체감기온은 더 높을 것으로 보인다. 대기의 수증기와 더운 공기가 만나 국지성 소나기도 내릴 것으로 예측된다.

양한주 기자 1week@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