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 한정판 스니커즈’에 보이콧 선언한 中누리꾼, 왜

최근 스니커즈의 제조업체인 마스 리글리(Mars Wrigley)가 BTS와 협업한 스니커즈 초코바를 태국, 싱가포르, 베트남 등의 국가에서 한정 출시했다. 트위터 캡처

초코바 ‘스니커즈’의 제조업체인 마스 리글리(Mars Wrigley)가 이벤트 행사 홍보물에 대만을 ‘국가’로 분류했다가 중국 누리꾼들의 항의를 받고 사과했다.

지난 5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마스 리글리는 스니커즈 차이나 웨이보 계정에 사과문을 올렸다. 마스 리글리 측은 “아시아 개별 지역 관련 활동에 대한 보도에 깊이 사과한다”며 “관련 내용을 수정했다”고 전했다. 이어 “중국의 주권과 영토 보존을 존중하고 중국 현지 법률과 규정을 엄격히 준수하겠다”고 머리를 숙였다.

마스 리글리는 지난 1일 그룹 방탄소년단(BTS)과 협업한 한정판 스니커즈를 일부 국가에서 출시했다. 스니커즈 초코바 포장지를 기존 갈색 포장지 대신 BTS 상징색인 보라색으로 바꾸고 로고 역시 기존 ‘SNICKERS’ 대신 BTS의 대표 곡명들을 표기한 것으로, 필리핀, 태국, 싱가포르, 베트남 등에서 한정 출시했다.

현지 누리꾼들과 소비자들에게 큰 호응을 얻은 이 제품이 중국에서 뜻밖의 보이콧에 직면했다. 말레이시아와 대만, 한국판 제품 출시를 앞두고 공개된 제품 이벤트 홍보 영상 때문이다.

초코바 ‘스니커즈’의 제조 업체 마스 리글리가 이벤트 행사 홍보물에 대만 국기를 사용했다. 트위터

영상에는 한국과 말레이시아, 대만에서 참여할 수 있는 이벤트라는 설명과 함께 세 국기가 나란히 게재됐는데 여기서 대만 국기가 문제가 된 것이다.

중국 현지 언론과 중국 누리꾼들은 대만을 한국·말레이시아와 같은 ‘국가’로 분류한 것으로 ‘하나의 중국’ 원칙에 어긋났다면서 업체 측을 비난했다.

논란이 계속되자 업체 측은 사과문을 발표하고, 대만을 국가로 표기한 홍보물은 모두 삭제 또는 정정했다. 하지만 이 같은 대처에도 중국 내 ‘스니커즈 보이콧’ 여론은 쉽게 가라앉지 않고 있다.

중국 누리꾼들은 웨이보에서 “대만을 국가로 인정하다니 스니커즈 안 사 먹겠다” “스니커즈가 망할 수 있다는 걸 보여주자” “국가를 위해 다시는 먹지 않을 거다” “중국 시장에 관심이 없나 보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일부 중국 매체들도 다른 나라의 국기와 대만을 나란히 배치한 것은 대만을 독립된 국가로 인정하는 것이라며 비판했다. 특히 소후는 “국가를 뜻하는 단어 ‘countries’와 함께 대만의 상징을 둔 것은 지뢰밭에 직접 뛰어드는 셈”이라고 표현했다.

이예솔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