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준석 “13일 기자회견 연다”…징계 36일만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지난 7월 8일 중앙윤리위원회에 출석해 성상납 증거인멸 교사 의혹에 대한 소명을 마친 뒤 국회 대회의실을 나서며 입장을 밝히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국민의힘의 비상대책위원회 전환 결정으로 당대표직에서 자동 해임될 위기에 놓인 이준석 대표가 오는 13일 기자회견을 열겠다고 예고했다.

이 대표는 7일 밤 페이스북에 “기자회견은 8월 13일에 합니다”라고 적었다.

국민의힘은 오는 9일 전국위원회의를 열어 당헌을 개정하고 비대위원장을 임명해 이르면 12일 비대위를 출범시킬 것으로 보인다. 이에 다음날인 13일 기자회견을 열어 입장을 밝히겠다고 예고한 셈이다.

지난달 8일 당 중앙윤리위원회에서 당원권 정지 6개월이라는 중징계를 받은 이 대표가 예정대로 기자회견을 열면 36일 만에 처음 공개석상에 서는 것이 된다. 이 대표는 그동안 전국을 돌며 장외 정치를 하며 지지자들과 만남을 이어왔다.

이 대표는 기자회견에서 비대위 전환과 당대표직 해임에 대한 입장과 가처분 신청 등 법적 대응을 포함한 향후 대응책을 밝힐 것으로 예상된다. 사실상 이 대표가 당과의 전면전을 선언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서울신문에 따르면 이 대표는 가처분 신청 여부와 시점과 관련해 “(오는 9일 전국위에서) 비대위원장 임명안을 의결하는 즉시”라고 밝힌 만큼 기자회견은 가처분신청 이후가 될 가능성이 크다.

이 대표는 토요일인 13일에 기자회견을 하는 것에 대해서는 “8월 13일에 의미부여 하는 사람들이 있는데 (특별한 의미는) 아무것도 없다”고 연합뉴스가 전했다.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