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페이커도 블루 사이드가 유리하다고 생각할까?


“아직 부족한 점이 많네요. 아쉬운 점은 남은 정규 리그 2경기를 통해 최대한 보완하겠습니다.”

T1 ‘페이커’ 이상혁이 최상의 컨디션으로 플레이오프에 임하겠다는 각오를 전했다.

T1은 7일 서울 종로구 LCK 아레나에서 열린 ‘2022 LoL 챔피언스 코리아(LCK)’ 서머 시즌 정규리그 2라운드 경기에서 농심 레드포스에 2대 1로 이겼다. 이날 승리로 시즌 14승(2패 +18)을 기록, 최소 2위 완주를 확정지었다.

이상혁은 이날 1~3세트 모두 자신의 시그니처 픽인 아지르로 팀 승리에 힘을 보탰다. 특히 1세트와 3세트 땐 각각 5킬 1데스 7어시스트, 3킬 1데스 15어시스트로 맹활약해 이날의 단독 POG로 선정되는 기쁨도 맛봤다. 덕분에 T1은 플레이오프 2라운드 직행을 확정했다.

경기 후 국민일보와 만난 이상혁은 “2대 0으로 이기겠다는 목표는 달성하지 못했지만 일단 승리했다는 점에 만족하겠다”고 운을 뗐다. 그는 “특별한 전략을 준비해 오기보다는 개개인의 플레이에 신경을 썼다”면서 “라인전 단계에서 이득을 많이 보고, 성장에서 앞선 덕분에 게임을 이겼다고 생각한다”고 경기를 총평했다.

이상혁은 3세트 때 아지르를 선택하고, 아리를 고른 ‘비디디’ 곽보성을 상대로 솔로 킬을 따냈다. 그는 이 구도에 대해 “라인전은 아지르가 편하지만 아리도 할 수 있는 게 많아 각각 장단점이 있다”고 평가하면서 “1레벨 딜 교환 때부터 내 쪽이 많이 유리하겠다고 생각했다”고 복기했다.

블루와 레드 사이드에 대한 그의 의견도 들어볼 수 있었다. 이상혁은 “아무래도 블루 사이드가 유리한 부분이 많다”고 말했다. 그는 “(블루 사이드가 1픽을 가져가므로) 밴픽의 영향도 크고, 그런 부분이 다 연계가 되는 것이기도 하지만 그보다는 협곡 지형지물에 따른 이점이 크다”고 밝혔다.

이어 “인터페이스의 위치도 블루 사이드가 유리하다 보니 심리적인 편안함이 있을 것이다. 또한 레드 사이드는 위에서 아래를 내려다봐야 하는 반면 블루 사이드는 아래에서 위를 올려다본다. 그쪽이 시각적으로 더 편하다”고 덧붙였다.

T1의 다음 상대는 최근 기세가 좋은 리브 샌드박스다. 이상혁은 리브 샌박이 최근 KT 롤스터 상대로 1만 골드 차이를 뒤집고 역전승을 거둔 경기를 봤다면서 “그들의 가장 큰 장점은 자신감”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자신감을 바탕으로 과감하게 플레이하다 보니 경기가 극단적으로 이어지는 경우가 많다”고 덧붙였다.

이상혁은 리브 샌박처럼 자신감과 과감성으로 무장한 팀을 잡기 위해서는 기본적으로 기량이 좋아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자신 있게 게임을 하는 팀의 경우 기량이 달리는 팀을 상대로는 대승을 거둘 수 있다. 하지만 전력이 탄탄한 팀한테는 그들의 무기가 통하지 않는다”고 첨언했다.

또한 리브 샌박전 이후 대결하는 정규리그 마지막 상대 담원 기아에 대해서는 “충분히 준비한다면 우리가 이길 수 있는 팀”이라고 말했다. 그는 “담원 기아와는 플레이오프에서 다시 만날 수도 있다”며 “순위 변화가 없더라도 최대한 좋은 경기력으로 승리하고 싶다”고 각오를 전했다.

윤민섭 기자 flam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